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경 여론조사]국민 과반이 “가상화폐 규제강화 찬성”

최종수정 2021.06.01 14:17 기사입력 2021.06.01 11:45

댓글쓰기

18~29세는 찬반 팽팽

[아경 여론조사]국민 과반이 “가상화폐 규제강화 찬성”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구채은 기자] 국민 절반 이상이 가상화폐 관련한 규제를 강화해야 한다고 답했다. 반면 규제 강화에 반대한다는 응답은 31.2%였다.


다만 가상화폐 투자에 적극적인 청년층에선 찬반이 팽팽했다. 18~29세 연령대는 41.0%가 규제 강화에 찬성했고 40.8%는 반대했다. 이들의 반대 의견 비중운 전 연령층 가운데 가장 높았다.

현재 가상화폐 규제 강화안으로 거론되는 것은 ▲투자자 예치금 별도 관리, ▲미공개정보 이용 및 시세조종 등 불공정 거래 금지, ▲시스템 오류 시 손해배상책임 등이다. 국회에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가상자산업법(이용우 더불어민주당 의원), 가상자산업 발전 및 이용자 보호에 관한 법률(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 가상자산 거래에 관한 법률(양경숙 더불어민주당 의원)안이 계류돼있다.


대통령 국정수행 평가에 긍정적인 사람일수록 ‘규제를 강화해야 한다’는 응답(68.0%)이 높았고 ‘규제를 최소화해야 한다’는 응답(21.3%)이 낮았다. 반면 대통령 국정수행을 부정적으로 평가하는 사람의 45.9%는 ‘규제를 강화해야 한다’고 답했고 38.7%는 ‘규제를 최소화해야 한다’고 답했다.


지지정당별로도 의견이 갈렸다. 더불어민주당 지지자의 67.2%가 가상화폐 규제 강화에 찬성한다고 답했고 23.7%는 규제를 최소화해야 한다고 답했다. 반면 국민의힘 지지자의 39.6%는 규제 강화에 찬성, 42.6%는 규제를 최소화해야 한다고 응답했다.

이번 조사는 아시아경제가 윈지코리아컨설팅에 의뢰해 전국 만 18세 이상 유권자를 대상으로 지난 29~30일 실시됐으며, 1045명이 응답해 전체 응답률은 10.4%다. 조사 방법은 무선ARS로 휴대전화 가상번호 100%이며, 표본은 2021년 1월 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 기준 성·연령·지역별 가중값 부여(셀가중)로 추출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 ±3.0% 포인트다. 자세한 조사 개요는 윈지코리아컨설팅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구채은 기자 faktu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사유리 "부모님, 도쿄 부동산계 30년 큰손" 사유리 "부모님, 도쿄 부동산계 30년 큰손"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