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오세훈 대선 차출설' 솔솔…김재원 "요구하면 나오겠지만, 가능성 없다"

최종수정 2021.07.29 09:43 기사입력 2021.07.29 09:43

댓글쓰기

"오는 11월 후보 단일화 시기가 황금기"
이준석, 오 시장 차출설에 "재미있는 음모론"
"재미 돋우는 호사가 이야기일 뿐" 선 그어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 / 사진=연합뉴스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 / 사진=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임주형 기자] 최근 정치권 일각에서 '오세훈 서울시장 대선 차출론'이 거론된 가운데,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당내 요구가 있다면 가능하다'는 취지로 전망했다. 다만 현재로서는 오 시장이 직을 내려놓고 야당 대선후보로 나설 가능성은 거의 없다며 선을 그었다.


28일 방송된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뉴스공장)에 출연한 김 최고위원은 '오 시장이 언젠가 (대선에) 차출될 수 있나'라는 진행자 김어준 씨의 질문에 "오 시장은 나오려고 하지 않을 것"이라면서도 "당내에서 국민 명령이라고 하면 나올 수 있다"고 답했다.

김 최고위원은 "(오 시장이) 9월 초에 경선에 뛰어들긴 현실적으로 어렵다. 예를 들어 11월 초 우리 당 후보가 선출됐는데, 지지율이 여당 후보에 비해 턱없이 부족할 경우 후보에 대한 교체론이 나올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대선에 나오려면 우리 당과의 후보 단일화를 요구할 텐데 그게 11월쯤"이라며 "오 시장이 (대선에 나오려면) 12월9일까지 사퇴를 해야 할 텐데, 그 기간이 황금기"라고 상황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가능성은 거의 없지만 만약 예상한다면 그렇다는 것"이라며 "어차피 후보 단일화를 하는데 마지막으로 (주자들을) 다 끌어 모아보자는 논리가 충분히 가능하다"고 말했다.

그러나 김 최고위원은 현재로선 오 시장이 대선에 '차출'될 가능성은 거의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런 설(오 시장 대선 차출설)을 이야기하는 사람들은 여의도 부채도사들"이라며 "계룡산으로 다 보내야 한다"라고 꼬집었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지난 27일 서울시-자치구 간 영상회의로 열린 코로나19 관련 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오세훈 서울시장이 지난 27일 서울시-자치구 간 영상회의로 열린 코로나19 관련 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앞서 정치권 일각에서는 오 시장이 야당 대권후보로 차출될 수 있다는 가능성이 거론된 바 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지지율이 크게 하락하면 이에 대한 대안으로 오 시장이 나서야 한다는 주장이다. 이와 관련, TBS '뉴스공장' 진행자 김 씨는 방송에서 "오 시장과 윤 전 총장은 정치적으로 제로섬 관계"라며 "윤석열이 죽어야 오세훈이 나온다"라고 평가하기도 했다.


그러나 오 시장이 실제 대선에 출마할 가능성은 현재 매우 낮은 것으로 보인다. 앞서 지난 26일 CBS라디오 '한판승부'에 출연한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이 대표가 오 시장을 (대선에) 띄우려 한다는 음모론 기사를 봤다"고 묻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재미있는 음모론"이라면서도 "가능성을 굉장히 낮게 본다. 거의 불가능에 가깝다"고 일축했다.


이 대표는 "오 시장이 8월 경선 버스에 탈 리는 없고, (만약 출마한다면) 확정된 뒤 후보가 바뀌는 경우인데 그건 이미 진 선거"라며 "진 선거에 누가 나오려 하겠는가"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런 상황은 호사가들의 이야기, 재미를 돋우는 이야기 정도다"라며 "오 시장 쪽에게서도 그런 의지를 밝히는 걸 들어본 적 없다"고 덧붙였다.


임주형 기자 skepped@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유서 썼다" 고백한 박하선 "부모님이 모르는 부분 세세하게 적어" "유서 썼다" 고백한 박하선 "부모님이 모르는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