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손경식 경총 회장 "소재·부품 국산화, 단기간 내 개발은 어려워"

최종수정 2019.08.14 16:35 기사입력 2019.08.14 16:35

댓글쓰기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왼쪽)과 손경식 경총 회장이 14일 국회에서 열린 일본수출규제대책 민·관·정 협의회 2차 회의에 참석했다.(사진=연합뉴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왼쪽)과 손경식 경총 회장이 14일 국회에서 열린 일본수출규제대책 민·관·정 협의회 2차 회의에 참석했다.(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지희 기자, 전진영 기자]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 회장은 14일 일본 수출규제 조치에 따른 핵심 소재·부품·장비의 국산화 관련 "모든 기술을 단기간 내 개발할 수는 없고 생산성과 효율성, 가격에 기반한 국제적 분업 원리에서 볼 때 현실적 한계가 있다"고 말했다.


손 회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일본수출규제대책 민관정협의회 2차 회의에서 "일본과 경쟁하는 한편 상호 산업협력도 강화하면서 우리나라 산업의 국제경쟁력을 세계적 수준으로 높여 나가야 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어 "다만 일본 수출규제 조치는 핵심 소재·부품·장비와 첨단기술에 대한 일본의 의존도를 낮추고 우리 산업경쟁력을 고도화해야 함을 재확인하는 역사적 계기가 됐다"고 덧붙였다.


손 회장은 "정부는 글로벌 분업 체계를 고려하면서 원천기술 국산화에 대한 현실감 있는 로드맵을 짜고 민간과 긴밀하게 협력하며 실효성 있게 이행해 나가야 한다"면서 "또한 연구개발(R&D) 및 기술 부분에서 일본보다 앞서기 위해서는 근로시간 유연성, 환경규제 등 기업 활동 여건이 최소한 일본보다 불리하지 않도록 지원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손 회장은 "한일관계 문제는 역사와 안보, 외교, 경제가 복합적으로 작용하기 때문에 총체적이고 다각적인 차원에서 풀어나가야 한다"며 "정부와 정치권, 민간이 각자 역할을 고민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지희 기자 ways@asiae.co.kr전진영 기자 jintonic@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