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염태영시장, 프랑스 대사 만나 "한-佛 우호 가교역할 하고 싶다"

최종수정 2020.11.24 16:14 기사입력 2020.11.24 16:14

댓글쓰기

염태영 수원시장이 24일 수원시청을 찾은 필립 르포르 주한 프랑스대사에게 코로나19 상황판을 가리키며 현재 상황을 설명하고 있다.

염태영 수원시장이 24일 수원시청을 찾은 필립 르포르 주한 프랑스대사에게 코로나19 상황판을 가리키며 현재 상황을 설명하고 있다.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염태영 수원시장이 필립 르포르(Philippe LEFORT) 주한 프랑스 대사를 만나 "한국과 프랑스의 우호 관계를 돈독하게 하는 데 이바지하고 싶다"고 밝혔다.


염 시장은 24일 수원시청을 방문한 필립 르포르대사와 환담하고,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필립 르포르 대사는 이날 오전 파장동 프랑스군 한국전쟁 참전기념비에 헌화한 후 염태영 시장을 예방했다. 오후에는 수원화성, 수원시도시안전통합센터, 해우재(수원시 화장실 문화전시관)를 찾았다.


염 시장은 "프랑스군 한국전쟁 참전 기념비는 한국ㆍ프랑스 우호의 상징"이라며 "프랑스군과 같은 참전용사의 희생과 헌신이 오늘날 한국의 번영과 민주주의의 바탕이 됐다"고 설명했다.


한국전쟁에 프랑스군 3421명이 참전했고, 그중 262명이 전사했다.

수원시는 프랑스군 주둔지였다. 참전기념비는 1974년 세워졌고, 2001년과 2013년 두 차례에 걸쳐 정비했다.


염 시장은 또 "수원시와 프랑스 뚜르시의 우호 협력관계가 양 국간 지자체 교류의 모범이 되도록 많은 관심을 가져달라"고 당부했다.


수원시와 뚜르시는 2019년 7월 우호협력의향서를 체결하고, 비대면 교류를 이어오고 있다. 자매도시 결연도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다.


필립 르포트 프랑스 대사는 "수원시는 양국 관계에 있어 매우 의미 있는 도시"라며 "앞으로도 소통을 이어가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