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CEO칼럼] 금융교육을 강화해야 하는 이유

최종수정 2019.08.12 12:00 기사입력 2019.08.12 12:00

댓글쓰기

[CEO칼럼] 금융교육을 강화해야 하는 이유

최근 충북의 한 70대 노인이 보이스피싱에 속아 어렵게 모은 2000만원을 모두 날릴 뻔했다는 뉴스를 보고 가슴을 쓸어내렸다. 그는 자신의 계좌가 대포통장 범죄에 연루됐다는 전화를 받고 합의금을 입금하려고 은행을 찾았고, 금융사기임을 알아차린 은행원 덕분에 피해를 막을 수 있었다. 여전히 누군가의 쌈짓돈을 노리는 금융사기가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어 우려가 큰 상황이다.


이 사례처럼 금융정보와 지식이 부족한 서민은 곧잘 금융사기의 표적이 되곤 한다. 금융감독원이 최근 발표한 자료를 보면 지난해 보이스피싱 피해 유형의 70%가 '대출빙자형'으로, 자금사정이 어려운 서민들이 주요 피해자였다. 페이스북이나 인스타그램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는 '대리 입금'과 같은 10대 청소년을 상대로 한 불법 대출상품까지 등장하고 있다.


이렇게 금융사기 등 금융정보가 부족해 발생하는 다양한 금융문제를 사전에 예방하기 위해서는 금융교육을 강화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선진국에서는 금융문맹이 과잉부채, 파산 등의 금융문제를 야기하는 원인이라는 인식 아래 금융교육을 사회안전망의 하나로 강화해왔다. 미국과 영국은 국가 차원에서 금융교육 전략을 수립하고 학교 필수 이수 과목으로 지정해 어릴 때부터 체계적 금융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돕는다. 지난 6월에 개최된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 회의에서는 젊은 세대부터 고령층까지의 금융교육 강화가 핵심 과제로 선정되기도 했다.


우리나라에서도 학교 교육은 물론 금융당국을 중심으로 공공기관과 민간을 통해 금융교육을 확대하고자 노력하고 있다. 특히 서민금융진흥원은 '서민의 금융생활 지원에 관한 법률'에 근거해 서민ㆍ취약계층에 대한 금융교육을 주도적으로 수행 중이다. 정책금융상품을 지원하는 것뿐만 아니라 금융이해력을 높여 건전한 금융생활을 할 수 있도록 돕는 것도 사회안전망 차원에서 서민금융기관으로서 담당해야 할 역할이기 때문이다.

필자는 취임 후 지난해 11월부터 전국 대학 등 11곳을 방문해 1300여명의 청년들에게 직접 금융에 대한 강의를 하고, 청년대표들과의 간담회를 통해 현장의 목소리를 들었다. 많은 청년들이 금융에 관심은 있지만 본인이 원하는 정보를 어디서 어떻게 얻을 수 있는지 모르고 있어 안타까웠다.


이에 따라 서민금융진흥원은 기존의 서민ㆍ취약계층 교육 외에 청년층에 대한 금융교육을 집중 강화하고 있다. 최근에는 대학생을 위한 불법사금융 피해 예방, 올바른 소비와 저축 등을 영상으로 제작해 장학재단의 학자금대출을 이용하는 대학생 등에게 온라인 금융교육을 실시했다. 또한 한국YWCA연합회와 업무협약을 맺어 청년을 위한 체험형 보드게임 교구재를 개발해 출시를 앞두고 있다. 서민금융교육자문단을 구성해 금융교육의 내실화를 위한 다양한 의견도 공유했다.


또 지난달부터는 육군본부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신병교육대에 입소하는 장병과 예하부대 군인들에게도 금융교육과 상담을 실시하고 있다. 이렇게 다양한 계층으로 금융교육을 확대한 결과 올해 상반기 약 5만3000명이 금융교육을 받아 전년 동기 대비 30% 증가한 성과를 보인 것은 매우 고무적이다.


서민금융진흥원은 또한 시니어에 특화된 금융사기예방, 노후설계, 디지털금융 활용법 등 맞춤형 콘텐츠를 개발하고 민간단체나 관련기관들과 지속적으로 협력해나갈 계획이다. 금융교육을 통해 더욱 많은 이들이 스스로 금융문제를 해결해나가는 힘을 기를 수 있을 때 우리사회는 포용금융에 한 걸음 더 가까워질 것이다.


이계문 서민금융진흥원장




.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