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에세이 오늘] 빵 대신 브리오슈를

최종수정 2018.10.19 09:14 기사입력 2018.10.19 09:14

댓글쓰기

허진석 문화부 부국장

허진석 문화부 부국장

1778년 12월19일 프랑스의 베르사유 궁에서 여자아이가 태어났다. 왕과 왕비가 결혼한 지 7년 만에 낳은 첫 아이였다. 마리 테레즈 샤를로트(Marie Therese Charlotte). 훗날 마담 루아얄(Madame Royale)이라고 불렸다. 어머니는 딸을 엄하게 교육했다. 공주를 데리고 하층민들이 사는 곳을 방문하고 그들을 베르사유로 불러 딸로 하여금 대접하고 장난감을 나누어 주게도 했다.

왕실은 선대에 비하면 검소했다. 왕과 왕비는 왕실 예산의 10% 정도만 소비했다. 왕비는 남편이 지어준 궁전을 소박하게 장식했다. 빈민구제에 관심이 컸다. 1784년에는 가난한 사람들을 돕는 데 돈을 다 써서 딸에게 새해 선물을 주지 못했다. 빈민들을 돕기 위해 드레스를 팔고 국민들이 '악마의 음식'이라며 꺼리는 감자에 대한 혐오감을 없애려 감자 꽃으로 머리를 장식했다.

그러나 백성들은 왕비에 대해 잘 몰랐다. 거만하고 사치스러운 여인으로 알았다. 전원풍의 궁전은 호화별장으로 소문났다. 진주목걸이를 뇌물로 받았다는 누명도 썼다. 왕비는 프랑스대혁명 때 왕과 함께 목숨을 잃었다. 죄목은 근친상간. 시누이와 함께 자신의 아들을 겁탈했다는 내용이었다. 여덟 살이던 아들은 어머니의 죄목이 무슨 뜻인지도 몰랐다.

왕비는 1793년 10월16일 거름통을 싣는 수레에 실려 콩코드 광장에 있는 사형대로 끌려갔다. 남편이 죽은 이튿날이었다. 그녀는 실수로 사형집행인의 발을 밟자 사과했다. "미안해요. 일부러 그런 게 아니에요." 죽기 전에 시누이에게 편지를 남겼다. "우리를 대신해 복수하려 하지 말기를. 나는 적들이 나에게 한 행동을 모두 용서합니다."

왕비의 이름은 마리 앙투아네트, 남편은 루이 16세다. 그녀에 대한 비난에는 '가짜뉴스'가 많았다. 가짜뉴스는 피에 굶주린 자들의 주술이다. 그 목적은 의식적이든 무의식적이든 살인이다. 왕비의 악마성을 표현하는 대표적 예는 그녀가 했다는 "빵이 없으면 과자를 먹으면 되지"라는 말이다. 하지만 마리 앙투아네트는 말종이 아니었다. 두 가지 이야기가 있다.
첫째는 왕비가 굶주린 아이들을 보고 신하에게 "브리오슈(단과자빵)를 주세요"라고 명했다는 것, 둘째는 장 자크 루소가 1769년에 낸 고백록(또는 참회록·Les Confessions)에 적은 내용을 누군가 갖다붙였다는 것이다. 루소는 1736년부터 1742년까지의 삶을 기록한 제6편에 이 내용을 적었다. 자신은 안주 없이 술을 못 마시는데 신사체면에 직접 빵을 살 수는 없었다는 대목이다.

"공주가 난처한 경우를 모면한 이야기가 생각났다. 백성들에게는 먹을 빵이 없다는 말을 듣자 '그러면 브리오슈를 먹는 게 좋겠다'하고 대답했다는 이야기다. 그래서 나도 브리오슈를 샀다."(홍승오 번역ㆍ294쪽)

마리 테레즈는 혁명의 불길 속에 살아남아 1814년 나폴레옹이 몰락하자 파리로 돌아가 왕태자비가 됐다. 그러나 이듬해 나폴레옹은 엘바 섬에서 탈출해 파리로 진군한다. 모두 두려워 탈출하기 바빴다. 마리 테레즈만 군대를 소집해 맞서려 했다. 나폴레옹은 "그 가문의 유일한 남자"라며 감탄했고 그녀의 탈출을 막지 않았다.

마담 루아얄은 1851년 오늘 오스트리아의 프로스도르프에서 죽었다. 일흔두 살이었다.

huhball@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