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日언론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당선 '이례적'…젊은층 지지 확대 꾀할 것"

최종수정 2021.06.11 16:47 기사입력 2021.06.11 16:47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국민의힘의 새 대표로 이준석 후보가 11일 선출되자 일본 언론이 30대의 제1야당 대표가 선출된 점이 이례적이라고 평가했다.


교도통신은 이 후보가 국회의원 경험이 없다는 점을 언급하면서 "정계에서 실적이 적은 30대가 대표로 선출된 것은 이례적"이라고 보도했다. 이어 세대교체로 당을 쇄신해야 한다는 바람이 이 후보가 당선된 원동력이라면서 대통령선거의 피선거권은 40세 이상에게 주어지는 만큼 다음 대선에는 출마할 수는 없으나 야당을 개혁하겠다는 자세가 선거에 큰 영향을 끼칠 것으로 보인다고 예상했다.

NHK는 이 후보가 50대 이상의 베테랑 정치인 4명을 누르고 당선됐다고 전하고 국민의힘은 대선을 앞두고 당의 이미지를 쇄신해 젊은 층으로의 지지 확대를 꾀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NHK는 이 후보가 서울의 '명문고'를 졸업하고 미국 하버드대에서 컴퓨터공학을 배운 뒤 IT 벤처기업을 설립했다고 소개하기도 했다.


아사히신문은 이 후보의 당선이 내년 3월 대통령 선거에서 정권 교체를 달성하기 위해 젊음을 앞세워 이미지를 쇄신하라고 요구하는 당원의 지지가 모인 결과라고 풀이했다. 또 "여론의 역풍을 맞는 문재인 정권, 정권을 지지하는 진보계 여당도 전략의 재검토를 요구받게 될 것 같다"고 관측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사유리 "부모님, 도쿄 부동산계 30년 큰손" 사유리 "부모님, 도쿄 부동산계 30년 큰손"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