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BTS RM, 인디고 트랙리스트 공개…타이틀곡은 '들꽃놀이'

최종수정 2022.11.25 07:56 기사입력 2022.11.25 07:56

방탄소년단 RM. 사진제공 = 빅히트뮤직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희윤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 멤버 RM의 첫 솔로 앨범 트랙리스트가 공개됐다.


RM은 25일 공식 SNS를 통해 솔로 앨범 '인디고(Indigo)'의 수록곡이 나열된 이미지를 올렸다.

신보는 타이틀곡 '들꽃놀이 (with 조유진)'를 포함해 'Yun (with Erykah Badu)', 'Still Life (with Anderson .Paak)', 'All Day (with Tablo)', '건망증 (with 김사월)', 'Closer (with Paul Blanco, Mahalia)', 'Change pt.2', 'Lonely', 'Hectic (with Colde)', 'No.2 (with 박지윤)' 등 총 10개 트랙으로 구성됐다.


타이틀곡 '들꽃놀이(with 조유진)'는 화려하지만 금세 사라져 버리는 불꽃이 아닌, 잔잔한 들꽃의 모습으로 살아가고 싶다는 RM의 바람이 담긴 곡이다. 체리필터의 보컬 조유진이 피처링으로, DOCSKIM이 프로듀서로 참여해 곡의 멋을 살렸다.


조유진뿐 아니라 각기 다른 매력의 아티스트들이 피처링에 참여하며 이번 앨범의 완성도를 높였다. 에리카 바두(Erykah Badu), 앤더슨 팩(Anderson .Paak), 에픽하이의 타블로, 싱어송라이터 김사월, 영국 싱어송라이터 마할리아(Mahalia), R&B 힙합 뮤지션 폴 블랑코(Paul Blanco), 싱어송라이터 콜드(Colde), 싱어송라이터 박지윤 등이 RM과 이번 앨범에서 호흡을 맞췄다.

그룹 방탄소년단 멤버 RM의 첫 솔로 앨범 트랙리스트가 공개됐다. 사진제공 = 빅히트뮤직

썝蹂몃낫湲 븘씠肄

화려한 프로듀서진도 눈길을 끈다. DOCSKIM을 비롯해 피독(Pdogg), 혼네(HONNE), 이이언(eAeon), 은희영(john eun) 등이 나섰다. 피독은 'All Day (with Tablo)'와 'Lonely', 'Hectic (with Colde)'의 프로듀싱을 맡았고, RM의 믹스테이프 'mono.' 수록곡 'seoul (Prod. HONNE)'에서 호흡을 맞췄던 영국 일렉트로닉 듀오 혼네가 'Closer (with Paul Blanco, Mahalia)'에, 이이언은 'Change pt.2'에, 은희영은 '건망증 (with 김사월)'과 'No.2 (with 박지윤)'에 프로듀서로 동참했다.



RM은 '인디고'의 전곡 작사, 작곡을 비롯해 앨범 작업 전반을 이끌었다. 여러 뮤지션들과의 협업을 넘어 음악과 미술 간 경계를 초월한 협업도 성사시켰다. 앞서 공개된 '인디고' 포토를 통해 RM과 그가 평소 존경하는 故 윤형근 화백의 작품 '청색'의 자연스럽고 매력적인 조화를 확인할 수 있다.


RM은 '인디고'에 그간 개인 작품을 통해 자신의 이야기를 꾸밈없이 전해왔듯 솔직한 감정과 고민, 여러 단상들을 고스란히 담았다. RM의 삶과 사유의 흔적이 녹아 있는 '인디고'는 오는 12월 2일 공개된다.


김희윤 기자 film4h@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갤러리

  • [포토] 강민경 '하와이에서 공개한 근황' [포토] 클라라 '완벽한 S라인' [포토] 현아 '왜 이렇게 힙해?'

    #국내핫이슈

  • [포토] 이하이 '또렷한 이목구비' [포토] 전소미 '바비인형 비주얼' [포토] 이유비 '귀여운 패션'

    #연예가화제

  • [포토] 여자아이들 우기 '도발적 뒤태' [포토] 서현 '막내의 반전 성숙미' [포토] 엄정화 '명불허전 댄싱퀸'

    #스타화보

  • [포토] '발리댁' 가희, 탄탄한 복근 [포토] 강지영 '반전 뒤태' [포토] 지민 '크롭티의 정석'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