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금융IT포럼]농협銀, AI뱅킹 위해 조직 통째 재설계

최종수정 2022.11.24 16:32 기사입력 2022.11.24 13:52

'데이터를 어떻게 잘 활용할 것인가’ 주제 발표

김봉규 NH농협은행 NH디지털R&D센터장이 24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열린 '제13회 아시아경제 금융 IT포럼'에서 '맞춤형 AI시대의 금융권 대응 방안'이란 주제로 발표하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은주 기자] 김봉규 NH농협은행 NH디지털R&D센터장은 농협은행이 ‘초개인화’된 맞춤형 AI(인공지능) 뱅킹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조직의 내부구조를 통째로 재설계하는 데이터 거버넌스 전환을 추진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김봉규 NH농협은행 센터장은 24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제13회 아시아경제 금융IT포럼에서 ‘데이터를 어떻게 잘 활용할 것인가’를 주제로 강연에 나섰다. 그는 “농협은행은 앞으로 만들 AI서비스 뿐 아니라, 기존 AI서비스 경쟁력을 끌어올리기 위해서 금융 시스템과 조직의 거버넌스를 데이터를 기반으로 재설계하는 작업에 착수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데이터와 AI가 활발하게 공유되는 시대 은행이 맞춤형 금융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서는, 은행들의 내부구조 재설계가 필요하다고 봤다. 그는 “활용할 수 있는 데이터가 널리 공유되는 환경에서 기업 간 경쟁은 심화되고 있다”며 “각 기업이 데이터 분석과 활용 역량을 높이려면 데이터 거버넌스가 가미된 금융 시스템 재설계가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은행이 제공하는 서비스들이 초개인화되어 맞춤형으로 제공되려면, 이른바 은행의 ‘코어’를 바꿔야 한다”고 설명했다. 기술의 개발과 서비스 전 과정에서 즉각적으로 고객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재빠른 의사결정들이 일사불란하게 일어나야 한다는 의미다. 그는 BOA(뱅크오브아메리카)의 사례를 들면서 “BOA에는 24시간 맞춤형으로 고객을 대응하는 알고리즘 서비스가 있는데 이런 식의 서비스 개발이 중요하다”고 언급했다.


아울러 농협은행이 제공하고 있는 AI서비스 사례로 ‘AI은행원’을 소개했다. 그는 “올해 1월에 도입된 AI은행원은 다른 은행들의 AI행원 서비스와는 달리 농협은행의 60명 남녀 직원의 얼굴을 합성해서 만들었다”며 “이같은 페이스 스왑 기술은 타사와의 차이점”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향후 AI은행원은 키오스크 등 다양한 농협은행의 플랫폼에 녹아들어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은주 기자 golden@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갤러리

  • [포토] 강민경 '하와이에서 공개한 근황' [포토] 클라라 '완벽한 S라인' [포토] 현아 '왜 이렇게 힙해?'

    #국내핫이슈

  • [포토] 이하이 '또렷한 이목구비' [포토] 전소미 '바비인형 비주얼' [포토] 이유비 '귀여운 패션'

    #연예가화제

  • [포토] 여자아이들 우기 '도발적 뒤태' [포토] 서현 '막내의 반전 성숙미' [포토] 엄정화 '명불허전 댄싱퀸'

    #스타화보

  • [포토] '발리댁' 가희, 탄탄한 복근 [포토] 강지영 '반전 뒤태' [포토] 지민 '크롭티의 정석'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