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여기는 칸] 탕웨이 "박찬욱 감독, 애정으로 한발씩 다가왔죠"

최종수정 2022.05.27 08:01 기사입력 2022.05.26 06:00

75회 칸 영화제 현장
칸에서 만난 탕웨이
경쟁 초청 '헤어질 결심' 서래役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칸(프랑스)=아시아경제 이이슬 기자] "깐느의 태양이 여러분께 비치네요."


24일(이하 현지시간) 칸의 해변에 자리한 한 호텔에서 만난 탕웨이는 이같이 인사를 전했다. 해사한 미소로 기자를 반기며 때론 영어로, 중국어로 말했다. 그러다 '안녕하세요'·'감사합니다'라고 말하는 재치를 보이기도 했다.

탕웨이는 박찬욱 감독의 6번째 한국영화이자, 75회 칸 영화제 경쟁 부문 초청된 '헤어질 결심'에서 남편을 죽인 용의자로 의심받는 서래로 분한다. 형사 해준(박해일 분)은 그런 서래를 의심하면서도 그에게 끌린다.


탕웨이는 박찬욱 감독을 두고 "제 삶을 완전하게 만들어주신 분"이라고 표현했다. 그러면서 "박 감독을 사랑한다. 모든 면에서 굉장하다"고 애정과 신뢰를 드러냈다. '완전해졌다'는 말의 의미가 뭔지 묻자 탕웨이는 "아마 10년 후에는 설명할 수 있지 않을까"라고 답했다.


"박찬욱 감독님께 감사한 건 현장에서 인내가 필요한 지점이 있었을 텐데, 한 번도 화를 내색하지 않으시는 모습에 감동했어요. 이렇게 박찬욱·박해일과 만나 즐거워지려면 깐느 정도는 와야지? 했죠."

썝蹂몃낫湲 븘씠肄


여우주연상 유력 후보로 꼽히는 소감을 묻자 탕웨이는 "정서경 작가가 어제 해주신 말을 인용하자면, 깐느에 오기 전에는 영화로 상을 받았으면 좋겠다고 했지만 난 이미 상을 받은 것만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어제 황금카메라상 신인감독 후보들이 전통에 따라 관람하는 영화로 '헤어질 결심'이 선택됐다는 말을 들었는데 그것만으로 큰 인정을 받았다"고 했다.

박찬욱 감독이 탕웨이의 입이 돼 줬다. 박 감독은 모든 대사, 단어 하나하나 모두 녹음해 탕웨이에게 건넸고, 탕웨이는 휴대전화에 저장해놓고 들으면서 한국어 대사를 연습했다.


"중국어 대본을 연구하면서 빡빡하고 새까맣게 적어가면서 연습했어요. 이 단어는 어떤 의미인지 번역해가면서 파고 또 파는 작업을 했죠. 한 단어도 모르는 글자 없이, 지나가듯이 해선 안 된다고요. 모든 말이 의미 있잖아요."


탕웨이는 현재 중국 베이징에 거주 중이다. 연로한 부모의 곁을 지키는 막내딸 노릇을 하고 있다고 했다. 그는 "한국에 있는 가족들이 양해해줘서 고맙고 많이 보고 싶다"고 덧붙였다.


미묘하면서도 뉘앙스까지 살려 표현해야 하는 어려운 감정연기. 탕웨이는 서래의 사랑을 이해했을까. "시나리오를 받고 완벽하다고 느꼈어요. 이런 부분이 왜 이런지 저런지 풀어가면서 읽었는데, 읽을수록 '나와 잘 어울리네? 했죠."

썝蹂몃낫湲 븘씠肄


탕웨이는 인터뷰 내내 '박찬욱'을 언급하며 애정을 드러냈다. '감독님'은 한국어로 꼭 말했다. 그는 "감독님이 공을 들여주신 게 느껴졌다. 현장에서 감정이 담긴 언어와 후시 녹음 분량이 교묘하게 잘 섞여 있더라. 감동했다"며 웃었다.


"박찬욱 감독님이 저와 영화하고 싶어서 서래를 중국인으로 설정한 것을 뒤늦게 알았어요. '헤어질 결심' 고사 첫날 정서경 작가가 말해주셨죠. 외국인이 전혀 다른 현장에서 연기하는데 놀라거나 무서워할까 봐 심혈을 기울여서 한발씩 다가와 주셨어요. '꼭 잘해야 해'하는 애정이 어린 눈빛으로 바라봐주셨거든요."


칸(프랑스)=이이슬 기자


이이슬 기자 ssmoly6@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의 화제 컨텐츠

AD

포토갤러리

  • [포토] 클라라 '완벽한 S라인' [포토] 현아 '왜 이렇게 힙해?' [포토] 나연 '상큼한 미소'

    #국내핫이슈

  • [포토] 지수 '사랑스러운 매력' [포토] 웬디 '상큼한 미모' [포토] 태연 '청량한 미모'

    #연예가화제

  • [포토] 서현 '막내의 반전 성숙미' [포토] 엄정화 '명불허전 댄싱퀸' [포토] 이소연 "몸매 비결은 1일 1식"

    #스타화보

  • [포토] '커프 여신'의 여전한 미모 [포토] 미나 '자기관리의 정석' [포토] 야노시호 "45세 넘고 약해져 운동"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