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여기는 칸] 이미경 CJ부회장, 박찬욱 뚝심 응원…거리 장식한 K무비

최종수정 2022.05.27 08:01 기사입력 2022.05.24 10:05

75회 칸 영화제 현장
이미경 부회장 '헤어질 결심' 관람
칸 거리에 CJ ENM이?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칸(프랑스)=아시아경제 이이슬 기자] CJ그룹 이미경(Miky Lee) 부회장의 뚝심 조력과 투자가 올해 칸에서 빛났다.


이 부회장은 23일(이하 현지시간) 프랑스 칸 뤼미에르 극장에서 열린 75회 칸 영화제 경쟁 초청 영화 '헤어질 결심'(감독 박찬욱) 프리미어 상영에 참석했다.

이날 객석에 앉아 '헤어질 결심'을 관람한 이 부회장은 영화가 끝나고 불이 켜지자 기립박수를 보냈다. 박찬욱 감독과 배우 탕웨이·박해일을 찬찬히 바라보며 손뼉을 쳤다. 이어 박 감독과 잠시 이야기를 나눴으며, 탕웨이·박해일을 차례로 격려했다. 박 감독과 배우들이 퇴장하자 정서경 작가에게 다가가 포옹을 나누기도 했다.


이 부회장은 2019년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기생충'(감독 봉준호) 공식 상영을 앞두고 '박쥐'(2009) 이후 10년 만에 칸을 찾아 힘을 보탠 바. 3년 만에 다시 칸을 찾았으며, 프리미어 상영에도 참석해 주역들을 격려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썝蹂몃낫湲 븘씠肄


올해 한국 배급사 최초 칸 영화제 두 작품 동시 경쟁 초청이라는 기록을 세운 CJ ENM의 공격적인 레이스도 돋보인다.


칸 영화제는 해변가 거리에서 최고급 호텔로 꼽히는 마제스틱을 가장 귀하게 꼽는 감독·배우에게 숙소로 제공한다. 칸의 거점 같은 곳. 그렇기에 마제스틱 앞 거리의 전광판에는 어마어마한 광고료가 책정된다는 전언이다. 올해는 CJ ENM의 경쟁 초청작 두 편 '헤어질 결심'·'브로커'(감독 고레에다 히로카즈)의 포스터가 크게 자리하고 있다. 이전 같으면 할리우드 유명 스튜디오의 영화 포스터로 도배되곤 했는데 올해는 K무비 두 편이 채웠다.

칸(프랑스)=이이슬 기자


이이슬 기자 ssmoly6@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오늘의 화제 컨텐츠

AD

포토갤러리

  • [포토] 클라라 '완벽한 S라인' [포토] 현아 '왜 이렇게 힙해?' [포토] 나연 '상큼한 미소'

    #국내핫이슈

  • [포토] 태연 '청량한 미모' [포토] 리사 '시크한 눈빛' [포토] 설현 '늘씬한 몸매'

    #연예가화제

  • [포토] 서현 '막내의 반전 성숙미' [포토] 엄정화 '명불허전 댄싱퀸' [포토] 이소연 "몸매 비결은 1일 1식"

    #스타화보

  • [포토] '커프 여신'의 여전한 미모 [포토] 미나 '자기관리의 정석' [포토] 야노시호 "45세 넘고 약해져 운동"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