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6·17 부동산대책]"대출한도는요?" 은행 문 열자마자 문의전화 빗발

최종수정 2020.06.17 11:28 기사입력 2020.06.17 11:17

댓글쓰기

신규 편입·만기 갱신 여부 등 많아…매뉴얼 등 만들어 대응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조강욱 기자, 김효진 기자, 김민영 기자] 주택시장 안정을 위한 초고강도 대출 규제가 발표된 17일 시중은행 지점엔 고객이 몰리진 않았지만, 오픈 직후부터 문의 전화가 빗발쳤다. 지점에선 줄어든 대출한도 등에 대한 고객 문의가 쏟아졌고 PB센터에선 세제 강화에 따른 보유 여부 등을 묻는 자산가들의 문의가 많았다. 특히 새롭게 규제 대상 지역으로 편입된 곳에 거주하는 고객들과 기존 전세대출을 받았던 고객들 가운데 만기가 돌아오는 이들의 갱신 관련 문의가 대부분이었다. 시중은행들은 이번 대책 내용이 공유되면 문의가 늘어날 것으로 보고 관련 내용 숙지에 집중하고 있다.


일단 시중은행들은 이번 대책에 따른 Q&A식 메뉴얼을 만들어 사내 게시판에 고시하고 영업점에 내려보낼 예정이다. 금융당국이 주택담보대출 가이드라인을 공문으로 전달하는 만큼 규제 시행 전 전산 개발 및 준비 작업에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다만 이번 규제가 시행되는 내달 1일 전까지는 기존 규제가 적용되는 만큼 영업점에서는 고객들에게 이를 고지하고 혼란을 최소화하는데 골몰하고 있다.

시중은행의 일선 영업점들은 일단 세부적 방침을 지켜보겠다는 입장이다. A은행 공덕동지점 관계자는 "이미 서울은 대출 규제가 심해서 상담 수요 자체가 많지 않은 상황"이라면서 "하지만 부동산 추가 대책이 발표된다는 얘기가 나오니 주택담보대출을 고민 중인 고객들의 전화 문의 및 방문 상담이 최근 며칠 동안 꾸준히 계속 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현재까지는 미리 계약서를 쓰고 주담대 신청하면 기존 규제가 적용된다고 안내하고 있다"고 했다.


B은행 본점 여신 담당 관계자는 이번 발표로 새로 규제대상으로 추가된 경기 지역과 대전, 청주 지역 고객들의 문의가 많을 것으로 예상했다. 이 관계자는 "이미 며칠 전부터 추가 규제 대상으로 거론됐던 지역 지점으로부터 대출 규제가 어떻게 되느냐, 대출이 막히는 것 아니냐는 문의들이 빗발쳤다"면서 "이후에도 관련 지역 고객들의 문의가 끊이지 않을 것"이라고 예측했다.


특히 전세 대출을 받은 후 투기지역ㆍ투기과열지구에서 시가 3억원이 넘는 주택을 사면 대출이 즉시 회수되는 등 기존 기준 '9억원 초과'에서 기준이 대폭 강화되면서 해당되는 고객들은 혼란에 빠진 모습이다. C은행 관계자는 "고객들의 문의 가운데는 기존 전세대출 차주가 투기 및 투기과열지구 내에서 3억원 초과 아파트를 신규 구입 시 대출 연장도 제한된다는 방침에 대한 것이 특히 많았다"고 답했다.

D은행 부동산투자자문센터는 법인의 주택 구매 규제로 법인명의 투자는 점차 감소될 것으로 예상했다. 또 증빙제출 강화 등 거래 질서 조사 강화로 인해 투기수요에 압박을 줄 수 있는 긍정적 효과가 나타날 수 있다고 봤다. 광범위한 규제 지역 지정으로 지역적 풍선효과가 줄어들 것으로도 전망했다. 하지만 반대로 비규제 지역에 쏠린 자금이 서울 등 규제 지역의 중저가 주택으로 몰리는 부작용이 생길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일부 영업점에서는 이번 정부에 대한 규제책에 대한 아쉬움도 나타냈다. E은행 영업점 직원은 "정부가 갭투자를 막겠다고 하는데 대출에 대한 부분만이지 자산가들에 대한 규제는 없다"면서 "은행 대출이 필요 없는 돈 있는 사람들의 경우에는 중복 주택 구입이 가능한데 이에 대한 제재가 약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다만 전세자금대출의 경우에는 수도권에서 영향이 나타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조강욱 기자 jomarok@asiae.co.kr김효진 기자 hjn2529@asiae.co.kr김민영 기자 my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