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표창장 유출논란' 박지원 "조국·딸·검찰에서 받은 것 아냐"

최종수정 2019.09.08 12:34 기사입력 2019.09.08 11:35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박지원 의원(대안정치연대)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공개한 '동양대 총장 표창장'과 관련해 "청문회 준비과정에서 입수했다"며 "조 후보자와 따님, 검찰에서 입수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제가 '조국 인사청문회'때 제시한 표창장 사진에 대한 문의가 쇄도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해당 사진은) 청문회 준비과정에서 입수했고 청문회장에서 의정활동의 일환으로 질문하고 공개했다"며 "사진자료의 입수경위를 묻지만 후보자나 따님 또는 검찰에서 입수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박 의원은 "입수경위는 의정활동 차원에서 공개할 수 없다고 확실하게 밝힌다"고 강조했다.


앞서 박 의원은 지난 6일 청문회에서 조 후보자 배우자가 사문서위조 혐의를 받고 있는 조 후보자 딸의 '동양대 총장 표창장' 사진을 공개했다. 그는 자신의 휴대폰에 있던 사진을 공개한 후 "후보자는 공개하지 않았는데 검찰에 압수수색된 표창장이 저한테도 들어와있다"며 검찰의 수사자료 유출 의혹을 간접적으로 주장한 바 있다.

하지만 검찰이 확보한 표창장은 조 후보자의 딸이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입시 때 제출한 흑백 사본인 것으로 밝혀졌다. 박 의원이 공개한 사진 속 '컬러 표창장'은 확보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박 의원의 입수경위에 대한 논란이 일고 있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