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하태경 "정의당 데스노트 죽었다…여당 2중대"

최종수정 2019.09.07 14:23 기사입력 2019.09.07 14:23

댓글쓰기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 / 사진=연합뉴스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 /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주형 인턴기자] 정의당이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임명권을 존중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이 "정의당의 정당 포기 선언"이라고 비판했다.


하 최고위원은 7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정의당의 데스노트는 죽었다. 이제는 눈치노트라고 불러야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정의당은 조국에 사실상 적격 판정을 내리고 대통령 분부대로 하겠다고 한다"며 "정의당은 여당 2중대라는 확실한 선언을 한 것이다. 그동안 인사청문회에서 보여준 비판적 역할을 이제는 포기하고 대통령 눈치보는 정당이 되겠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정의당은 선거법 패스트트랙에 목매면서 정의와 진보의 가치는 뒷전이고 오직 당리당략에만 치중해 왔다"며 "조국 임명에 대해 대통령에 줄서겠다고 재확인하면서 정의당은 데스노트도 버리고 정의도 버렸다"고 평했다.


'데스노트'는 정의당이 부적격하다고 판단한 고위공직자 후보는 낙마한다는 뜻에서 붙여진 이름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날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 후보자에 대해 "검증과정을 통해 드러난 조국 후보자의 언행 불일치는 많은 국민들을 실망시켰다"면서도 "사법개혁의 대의 차원에서 대통령 임명권을 존중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께서 꿋꿋이 개혁의 길로 나가신다면 정의당은 지금까지 그래왔듯이 개혁의 선두에서 험준고령을 함께 넘을 것"이라며 "다만 조 후보자와 대통령께서는 최종 결정 이전에 후보자 부인이 기소까지 된 지금의 상황을 무겁게 받아들여 어떤 선택이 진정 사법개혁을 위한 길인가 깊이 숙고해주실 것을 요청드린다"고 덧붙였다.




임주형 인턴기자 skeppe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