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명박 전 대통령 “정두언 만나려고 했는데 참으로 안타깝다”

최종수정 2019.07.17 19:34 기사입력 2019.07.17 11:34

댓글쓰기

이명박, 측근 이재오 통해 조문 메시지 전달

이명박 전 대통령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명박 전 대통령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한승곤 기자] 이명박(MB) 전 대통령의 측근인 이재오 전 의원이 17일 고(故) 정두언 전 의원의 장례식장을 찾아 이 전 대통령의 조문 메시지를 전했다.


이 전 의원은 “이 전 대통령이 아침에 조문을 오려고 생각 했는데 보석 조건이 외부 출입이 안돼서 변호사를 통해 대신 말씀을 전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 전 대통령이 ‘참으로 안타까운 일이다. 본인이 그렇게 영어의 몸이 되지 않았다면 만나려고 했는데 참으로 안타깝다’고 말씀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제가 이 전 대통령을 직접 만난 것은 아니고 아침 일찍 변호사를 만나 조문을 상의했다”며 “보석 조건 때문에 재판부 허락을 받아야 하는데 그게 며칠 걸린다. 원래 평소에 ‘한 번 만나야겠다’는 이야기를 수시로 하셨는데 못 오게 돼서 아주 안타깝다”고 했다.


이재오 전 의원이 17일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정두언 전 새누리당 의원 빈소를 조문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재오 전 의원이 17일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정두언 전 새누리당 의원 빈소를 조문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 전 의원은 정 전 의원과 일주일 전쯤 통화했다면서 “정 전 의원이 ‘먼저 찾아 뵈려고 했는데 이것저것 바쁘네요’라고 하더라”라며 “우리끼리는 전화도 하고 그러는데 이렇게 갑자기 고인이 될 줄은 참 생각도 (못 했다)”고 했다.

이어 “저를 비롯한 정 의원과 가까운 사람들은 정 의원의 좋은 것만 기억하기로 했다”며 “우리와 함께 일했던 점, 서로 힘을 모아 대선을 치렀던 그런 점만 기억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고인이 됐기 때문에 고인에 대한 명복을 빌어주는 것이 예의”라고 했다.


17일 오전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정두언 전 새누리당 의원 빈소에 조문객들이 조문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17일 오전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정두언 전 새누리당 의원 빈소에 조문객들이 조문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서울 서대문경찰서에 따르면 정두언 전 의원은 16일 오후 4시30분께 홍은동 북한산 자락길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정 전 의원의 부인은 이날 오후 3시58분께 남편이 자택에 유서를 써두고 홍은동 실락공원 인근으로 나갔다고 신고했다. 경찰은 드론과 구조견을 투입해 정 전 의원의 시신을 발견했다.


경찰 관계자는 "타살혐의점이 발견되지 않은 점과 유족의 뜻을 존중해 부검하지 않기로 했다"고 17일 밝혔다.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