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文의장 "선거제 완벽 합의 이뤄야" 심상정 "대표로서 가장 중요 소임"

최종수정 2019.07.16 11:19 기사입력 2019.07.16 11:12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부애리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이 16일 "촛불혁명 이후 국민적 소명"이라면서 선거제 개혁을 다시 한 번 강조했다.


문 의장은 이날 심상정 정의당 대표와 만난 자리에서 "정치개혁의 본질은 주체별로 국회, 정당, 선거제"라면서 "국회는 국회대로 정당은 정당대로 최선의 노력을 다하지만 해도 해도 안된다. 그래서 선거도 기본 틀을 바꾸지 않으면 안된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국민의 의사가 득표율만큼 의석으로 표현돼야 맞고 국민에게 좋은 것"이라면서 "그래서 선거제를 고쳐야한다고 생각한다. 완벽한 합의를 이루면 제일 좋고, 선거제가 의견 일치가 안되서 합의가 안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강조했다.


문 의장은 "선거제 개혁이 쟁점이 될 수 있었던 것은 심 대표의 공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어느정도 발판, 디딤돌을 만든 것이 정개특위다. 이후에 또 합의해서 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심 대표는 "정개특위위원장은 물러나지만 대표로서 가장 중요한 소임으로 생각한다"면서 "어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만났을 때도 사소한 것으로 미적거리다 놓치면 결국 탄핵을 부정한 수구세력 부활의 길을 열어주는 것이 아니냐, 집권 20년도 좋고 50년도 좋지만 국민에게 필요한 것은 민생이(라고 말했다). 민생을 위해선 정치개혁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또 심 대표는 일본의 경제보복과 관련 "일본의 수출규제가 강제징용 판결을 계기로 시작됐지만 사실은 치밀하게 준비된 전략적 견제라고 생각한다"며 "이 대표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에게 19일 본회의에서 경제보복 중단 촉구 결의안을 채택하고, 아베 수출규제 대응 특별위원회를 해서 실질적인 진전을 노력하자고 제안했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전적으로 공감하고 찬성한다"고 화답했다.




부애리 기자 aeri34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