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PGA투어 '달라진 PO'…"스트로크 보너스가 뭐예요?"

최종수정 2019.08.13 08:20 기사입력 2019.08.13 08:20

댓글쓰기

올해부터 1번 시드가 3차전 10언더 출발 "최종 챔프는 1500만 달러(182억1000만원) 잭팟"

저스틴 로즈는 지난해 PO에서 우승없이 최종 챔프에 등극하는 행운을 얻었다. 오른쪽은 투어챔피언십 우승자 타이거 우즈.

저스틴 로즈는 지난해 PO에서 우승없이 최종 챔프에 등극하는 행운을 얻었다. 오른쪽은 투어챔피언십 우승자 타이거 우즈.



[아시아경제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플레이오프(PO)가 달라졌다."


미국프로골프(PGA)투어 페덱스컵, 바로 PO 이야기다. 2007년 월드스타들이 시즌 막판 투어에 불참하는 것을 막기 위해 도입했다. 이번에는 '판'을 더 키웠다. 정규 시즌 성적에 따라 1위 200만 달러 등 상위 10명에게 '윈덤 리워드' 1000만 달러를 먼저 나눠주고, PO 3개 대회를 펼쳐 각 대회 상금과 별도로 최종 우승자에게 무려 1500만 달러(182억1000만원)의 천문학적인 연금을 준다.


지난해까지는 1차전 더바클레이스를 비롯해 2차전 델테크놀러지스챔피언십, 3차전 BMW챔피언십, 4차전 투어챔피언십 등 4개 대회를 치렀다. 매 대회 우승자 500점(월드골프챔피언십시리즈 550점, 메이저 600점) 등 시즌 내내 순위에 따른 포인트를 합산해 일단 125명이 1차전에 출전하고, 2차전 100명, 3차전 70명, 4차전은 딱 30명만 나가는 '서바이벌 게임'으로 흥미를 더했다.


올해는 델테크놀러지스챔피언십이 빠져 1차전 더노던트러스트(125명)와 2차전 BMW챔피언십(70명), 3차전 투어챔피언십(30명) 순이다. 지난 5일 윈덤챔피언십 종료와 함께 브룩스 켑카가 이미 200만 달러를 챙기는 등 1000만 달러 정산이 끝났고, 패트릭 리드(이상 미국)가 12일 미국 뉴저지주 저지시티 리버티내셔널골프장(파71)에서 막을 내린 더노던트러스트를 제패해 본격적인 '돈 잔치'가 시작된 상황이다.


PO 최종 챔프는 대회 상금과 별도로 1500만 달러의 천문학적인 연금을 받는다.

PO 최종 챔프는 대회 상금과 별도로 1500만 달러의 천문학적인 연금을 받는다.



핵심은 2차전 BMW챔피언십을 소화한 직후 1번 시드가 투어챔피언십에서는 10언더파 스트로크 보너스를 안고 출발한다는 점이다. 랭킹에 따라 2위 8언더파, 3위 7언더파, 4위 6언더파, 5위 5언더파, 6~10위 4언더파, 11~15위 3언더파, 16~20위 2언더파, 21~25위 1언더파, 26~30위 이븐파 등 차등 적용한다. 투어챔피언십 우승자가 자동으로 PO 챔프에 오르게 만들려는 의도다.

PGA투어는 2018년 잰더 쇼플리와 저스틴 토머스, 지난해 타이거 우즈(이상 미국)와 저스틴 로즈(잉글랜드) 등 투어챔피언십 우승자와 PO 챔프가 다르다는 고민이 컸다. 3차전이 끝나면 포인트를 재조정했기 때문이다. 토머스는 2018년 PO 2위로 4차전에 돌입했지만 26위 쇼플리의 깜짝우승으로 PO를 접수했고, 로즈는 지난해 PO 우승없이 챔프에 등극하는 행운을 얻었다.


스트로크 보너스 시스템을 만든 출발점이다. 제이 모나한 PGA투어 커미셔너는 "단순함에 초점을 맞췄다"며 "골프팬들이 이해하기 쉬운 경기로 PO에 대한 흥미가 배가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당연히 찬반 논쟁이 뜨겁다. 샘 와인맨 골프다이제스트 디지털 에디터가 "복잡한 문제를 풀 수 있는 묘수"라고 호평한 반면 조엘 비얼 스태프 라이터는"30명 모두 우승할 수 있는 가능성을 없애 역동성이 사라졌다"고 비판했다.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