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뒷심’ 장유빈, 1타 차 준우승…일본 오기소 우승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장유빈 하나은행 인비테이셔널 FR 6언더파
5월 KPGA 클래식 이어 시즌 두 번째 2위
오기소 국내서 첫 우승, 상금 2억6000만원

장유빈의 무서운 뒷심이다.

장유빈이 하나은행 인비테이셔널 4라운드 2번 홀에서 티샷을 하고 있다.[사진제공=KPGA]

장유빈이 하나은행 인비테이셔널 4라운드 2번 홀에서 티샷을 하고 있다.[사진제공=KPGA]

AD
원본보기 아이콘

16일 강원도 춘천시 남춘천 컨트리클럽(파71·7335야드)에서 열린 제6회 하나은행 인비테이셔널(총상금 13억원) 4라운드에서 6언더파를 몰아쳐 2위(13언더파 271타)를 차지했다. 아마추어 시절이던 지난해 8월 군산CC오픈에서 우승한 장유빈은 올해 5월 KPGA 클래식에 이어 시즌 두 번째 준우승을 기록했다. 이 대회는 한국프로골프(KPGA) 투어와 일본프로골프 투어(JGTO)가 공동 주관했다. 두 나라 투어 시드 우선순위 60명씩 출전해 우승을 다퉜다.


장유빈은 4타 차 공동 4위에서 출발해 버디 7개(보기 1개)를 쓸어 담았다. 4, 7, 8번 홀 버디로 전반에 3타를 줄인 뒤 10~11번 홀 연속버디와 14번 홀(파4) 버디의 가파른 상승세를 탔다. 15번 홀(파4)에서 보기를 범했지만 1타 차 2위였던 마지막 18번 홀(파5)에서 버디를 낚아 오기소 다카시(일본)와 공동선두에 올랐다. 다만 마지막 조에서 경기한 오기소 역시 18번 홀에서 버디로 응수해 우승 트로피를 수집하진 못했다.

장유빈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최근 2개 대회에서 컷 탈락했는데 이번 대회 준우승으로 마무리해 기쁘다"면서도 "오늘 후회 없는 플레이를 했지만 아쉬움이 남는 것은 어쩔 수 없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올해 꼭 우승하고 싶은 대회가 다음 주 한국오픈과 7월 ‘디펜딩 챔피언’으로 나가는 군산CC오픈"이라며 "잘 준비해서 좋은 성적을 내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오기소는 JGTO 첫 우승을 한국에서 달성했다. 이 대회 전까지 올해 최고 성적은 지난달 더크라운스 공동 3위였다. 2022년 신한동해오픈 우승자 히가 가즈키와 마에다 고시로(이상 일본)가 공동 3위(11언더파 273타)로 선전했다. 한국은 이상희 공동 5위(8언더파 276타), 이동환과 옥태훈, 박은신, 최승빈 등이 공동 8위(7언더파 277타)에 올랐다.




노우래 기자 golfman@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서울 올림픽대로 여의상류IC 교통 통제 '집값 거품 터질라'…국민·신한·우리, 금리 또 올렸다 전공의 대부분 미복귀…정부 "하반기 모집 일정 차질없이 진행"

    #국내이슈

  • "암살서 살아남은 트럼프와 대비" 바이든, 사퇴 압박 속 코로나19 재확진(종합) "김연아 떠난 후에야 1등 할 수 있었다"…아사다 마오, 13년 만 심경 고백 예상치 웃돈 英 CPI…테일러 스위프트 효과?

    #해외이슈

  • [포토] 채소값 폭등, 호박 사기도 겁나네 [포토] 물보라 일으키며 달리는 차량 尹 '포토에세이' 발간…"정책 비하인드, 비공개 사진 포함"

    #포토PICK

  • [포토] 거침없이 달린다, 올 뉴 콜로라도 사전계약 7000대 돌풍, 르노 '콜레오스' 부산서 양산 개시 셀토스 연식변경 출시…60만원 내외 인상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유럽 첫 데뷔, 체코 맞춤형 한국형 원자로 'APR1000' [뉴스속 인물]"총격 듣자마자 알아" 美대선 흔들 역사적 사진 찍은 퓰리처상 수상자 "드라마에선 피곤할 때 이거 먹더라"…'PPL 사탕' 코피코 만든 이 회사[뉴스속 기업]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

한 눈에 보는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