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Dim영역

코로나·유가 폭락 때문에…사우디 아람코, 2분기 순이익 73% '뚝'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AD
원본보기 아이콘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사우디아라비아 국영 석유회사 아람코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과 국제 유가 폭락으로 인해 올해 2분기(4~6월) 당기순이익이 전년동기대비 73% 급감했다고 9일(현지시간) 공시했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아람코의 2분기 순이익은 246억리얄(약 7조8000억원)로 집계돼 전년동기대비 73.4%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분기 순이익의 절반에도 못미치는 수준이다.

아람코는 "코로나19 대유행에 따른 수요 감소와 유가 하락, 정제·석유화학 이윤의 감소로 순이익이 줄어들었다"면서 "각국이 봉쇄를 완화하고 경제 활동을 재가동하면서 에너지 시장이 부분적으로 회복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순익 감소에도 아람코는 2분기 배당금이 187억5000만달러라고 발표하고 올해 전체 750억달러 배당 계획은 그대로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람코 지분의 98%는 사우디 정부가 보유하고 있어 배당금 대부분이 사우디 정부로 향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 6월 아람코는 배당 계획을 이행하기 위해 추가 채권을 발행하거나 대출을 받을 수 있다고 한 바 있다.


아람코는 지난해 12월 사우디 리야드 타다울 주식시장에 상장돼 세계에서 시가총액이 가장 높은 기업이 됐다. 하지만 최근 코로나19 여파로 주가가 떨어지면서 이달 초 애플에 세계 시총 1위 자리를 빼앗겼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제니, 영화제 참석에 25억…'걸어 다니는 기업' 블핑 미디어가치 '8800억' "맞후임 강하게 키워요" 해병대 가혹행위 의혹 영상 확산 1년 후 중국 가는 아기판다 '푸바오'…에버랜드 판다월드 방문객 20% 증가

    #국내이슈

  • 김민재 아내, 나폴리서 교통사고 내…"피해 소년 병원 이송" "텐트, 숟가락…본 것 중 가장 더럽다" '쓰레기 산' 된 에베레스트 투표소 앞에서 직접 '현금' 나눠주는 튀르키예 대통령 논란

    #해외이슈

  • 바이든, 공식 행사 중 또 '꽈당'…범인은 모래주머니 [포토] 철거되는 임시선별검사소 "이게 4만원이라니" 남원 춘향제도 '축제 바가지' 논란

    #포토PICK

  • 현대차·기아, 5월 美 친환경차 月판매 역대 최대 아시아 최초 페라리 전시회 한국서 개막…"역사 한 눈에" 레인지로버 스포츠SV 공개…635마력·100㎞/h까지 3.8초

    #CAR라이프

  • [뉴스속 그곳]환경파괴 악명에 폐쇄된 '벤타나스 제련소' [뉴스속 용어]정부 독자 대북제재 명단 오른 '김수키' [뉴스속 용어]北 미사일 발사 규탄한 '국제해사기구'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