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화건설 컨소시엄', 대전역세권 우선 협상자 선정… 9100억 규모

최종수정 2020.07.03 06:54 기사입력 2020.07.03 06:54

댓글쓰기

한화건설 컨소시엄의 대전역세권 개발사업 조감도 (제공=한국철도공사)

한화건설 컨소시엄의 대전역세권 개발사업 조감도 (제공=한국철도공사)


[아시아경제 이춘희 기자] 한국철도공사(코레일)이 진행한 대전역세권 개발사업자 선정 공모에서 한화건설 컨소시엄이 우선협상자로 선정됐다. 총 사업비 9100억원 규모다.


코레일은 지난 3월부터 6월까지 90일간 진행된 공모 절차에서 한화건설 컨소시엄이 우선협상자로 선정됐다고 3일 밝혔다. 한화건설은 계룡건설, 장원토건 등과 함께 컨소시엄을 꾸려 공모에 참여했다. HDC현대산업개발 컨소시엄은 차순위 협상대상자가 됐다.

대전역세권 개발사업은 대전 동구 소제·정동 일대 재정비촉진구역 10만여㎡ 중 대전역 인근의 복합2구역 상업부지 3만여㎡를 재개발하는 사업이다. 한화건설 컨소시엄은 사업 계획서를 통해 '도시의 공간, 시간, 문화를 연결한다'는 컨셉으로 연면적 35만㎡, 총 사업비 9100억원 규모의 주거, 판매, 업무, 문화, 숙박 등 복합시설이 건립될 예정이다.


블라인드 방식으로 진행된 사업계획서 평가 결과, 공모에 참여한 2개 컨소시엄 모두 600점 만점에 480점인 공모지침서 상 평가 기준 점수 이상을 받아 '적격' 자격을 획득했다. 다만 가격 및 계획분야에서 한화건설 컨소시엄이 보다 앞선 평가를 받아 우선협상자로 선정됐다.


앞으로 코레일과 한화건설 컨소시엄은 사업계획 및 인허가, 건설 및 운영관리 등 사업 추진과 관련된 사항에 대해 60일간 협상을 진행하고 대전역세권 개발 사업협약을 체결할 계획이다. 이후에는 재정비촉진계획 변경, 사업시행인가 등 관련 인허가가 진행된다.

또한 공사 착공에 지장이 없도록 대전시와 협의해 사업 부지 내 철도시설 이전을 위한 대전 통합사무소 건립과 공공주차장 확보를 위한 환승센터부지 개발 등도 함께 추진된다.




이춘희 기자 spri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