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온투업 법정협회 출범…초대 회장은 임채율 전 금감원 국장

최종수정 2021.06.11 19:00 기사입력 2021.06.11 19:00

댓글쓰기

11일 서울 여의도 핀테크랩에서 열린 온투협회 발족식에서 관계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김용태 금융감독원 국장(왼쪽부터), 임병훈 온라인투자연계금융협회 감사, 임채율 온투협회 회장, 이효진 에잇퍼센트 대표이사, 김대윤 피플펀드컴퍼니 대표이사, 김성준 렌딧 대표이사. 사진=온라인투자연계금융협회

11일 서울 여의도 핀테크랩에서 열린 온투협회 발족식에서 관계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김용태 금융감독원 국장(왼쪽부터), 임병훈 온라인투자연계금융협회 감사, 임채율 온투협회 회장, 이효진 에잇퍼센트 대표이사, 김대윤 피플펀드컴퍼니 대표이사, 김성준 렌딧 대표이사. 사진=온라인투자연계금융협회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송승섭 기자]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권의 첫 협회기구이자 법정협회인 온라인투자연계금융협회(온투협회)가 발족했다.


11일 온라인투자연계금융협회 설립추진단은 서울 여의도 핀테크랩에서 창립총회를 개최했다. 총회에는 전일 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자로 등록된 8퍼센트, 렌딧, 피플펀드 대표의 대표가 설립 발기인 자격으로 참여했다.

초대 회장으로는 임채율 전 금융감독원 국장이 선임됐다. 임 회장은 1990년 한국은행에 입행해 1999년 금융감독원에 입사한 인물이다. 외환감독국장과 신용정보실장, 은행총괄팀장, 외환총괄팀장 등을 역임했다. 협회 회원이사는 설립발기인으로 참여한 3개사의 대표이사가 맡게 된다.


임채율 협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앞으로 온투업 금융권의 준법경영을 적극적으로 유도하고 금융소비자 보호에 최선을 다해 업권의 신뢰를 제고하겠다”며 “업계 자체의 혁신 노력과 함께 영업환경 개선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송승섭 기자 tmdtjq8506@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사유리 "부모님, 도쿄 부동산계 30년 큰손" 사유리 "부모님, 도쿄 부동산계 30년 큰손"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