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심판들 모두 도둑" 탈락 우루과이 폭언·폭행에 징계 위기

최종수정 2022.12.05 11:15 기사입력 2022.12.05 11:15

히메네스는 주심에 욕설하고
카바니는 VAR 설비 넘어뜨려

루이스 수아레즈 <사진=로이터연합>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문화영 인턴기자]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에서 우루과이가 탈락하자 선수들이 분노를 쏟아내고 있다. 일부는 욕설을 퍼붓고, 물건을 가격하는 등 폭력적인 행동으로 징계를 받을 위기에 처했다.


지난 3일(한국시간) 우루과이는 카타르 알와크라의 알자눕 스타디움에서 열린 H조 조별리그 3차전 가나와의 경기에서 2대0으로 이겨 최종 1승 1무 1패를 기록했다. 그러나 똑같이 1승 1무 1패를 기록한 한국에 다득점에서 밀려 16강 진출에 실패했다.

가나전을 마친 뒤 우루과이 선수들은 심판 판정에 불만을 터뜨렸다. 우루과이는 16강 진출을 위해 3골 차 이상의 승리가 필요한 상황이었다. 우루과이 선수들은 경기 후반 우루과이의 공격수 에딘손 카바니가 페널티 지역 안에서 가나 선수와 충돌해 넘어진 장면에서 페널티킥이 선언됐어야 했으나 그렇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후 비디오판독(VAR)조차 없이 그대로 경기를 진행해 결국 추가 득점 없이 경기가 마무리됐다. 이에 우루과이 선수들은 항의했는데 호세 히메네스는 경기가 끝난 뒤 심판에게 항의하며 욕을 했다. 또 TV 카메라를 향해 "심판들은 모두 도둑들이다"라고 말했다. 이 과정에서 국제축구연맹(FIFA) 관계자의 뒤통수를 팔꿈치로 가격한 의혹도 받는다.


가나전 종료 이후 심판진에게 항의하고 있는 우루과이 선수들 <사진=EPA연합>

썝蹂몃낫湲 븘씠肄

카바니는 심판에게 항의하다 분을 이기지 못하자 탈의실로 걸어가던 중 비디오 판독(VAR) 모니터를 오른손으로 쳐서 넘어뜨렸다. 이처럼 계속되는 선수들의 폭력적인 항의에 영국 매체 데일리메일은 "최대 15경기 출전 정지 징계도 가능하다"고 밝혔다.

수아레스는 교체된 후 벤치에서 경기를 지켜보다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그는 경기 후 FIFA를 겨냥했는데 "카바니는 상대 수비에 걸려 넘어졌다. 페널티킥이 선언돼야 했다"고 비판했다. 또 "변명은 아니지만, 이번 월드컵에서는 믿기 힘든 페널티킥들이 주어지고 있다. 심판위원회와 FIFA는 최소한 더 잘 설명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했다.


또 경기가 끝난 뒤 아내와 아이들을 만나 포옹하려 했으나 FIFA가 이를 제지했다고 밝히며 FIFA의 대회 운영이 엉망이라고 말했다. 그는 "나는 프랑스 선수들이 교체 벤치에 아이들과 함께 있는 모습을 봤다"며 "그런데 왜 항상 우루과이는 안 되는 건가"라고 말했다. 이어 "아이들이 잠깐 내려와서 나와 인사하기 위해서는 미디어 차원에서 또 다른 힘을 쏟을 곳이 필요한 것 같다. 그게 바로 FIFA"라고 비판했다.


문화영 인턴기자 ud3660@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슈 PICK

  • 잘 나가던 반포 아파트 8개월 만에 10억원 넘게 '뚝' '강의계획서_양궁_기보배.hwp'…서울대 수강신청 '광클' 전쟁 [르포]방안엔 침대, 휴지통엔 콘돔…청소년 북적이는 '룸카페'

    #국내이슈

  • '10조원 쏟아부었는데'…日미쓰비시, 제트기 개발 착수 15년만 중단 선언 지진 사망자 1만명 넘은 튀르키예, '지진세' 논란 확산…"어디로 빼돌렸나" "한국서 커피3잔, 여기선 담요 5개"…한글로 지원 호소한 튀르키예인

    #해외이슈

  • 김일성→김정일→김정은→김주애?…외신도 北후계자 주목 숨진 딸 손 못 놓는 아버지…전세계가 울고 있다 서울시가 추모공간으로 제안한 녹사평역 지하 4층…어떤 곳이길래

    #포토PICK

  • 현대차그룹, 美 자동차지 ‘최고의 차’ 4개 부문 석권 "픽업트럭 큰형님 왔다"…GMC 시에라 국내 출시 현대차 미래공장 원형은 한국 아닌 싱가포르에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튀르키예 하늘 미스터리 불빛이 '지진광'? [뉴스속 기업]와이콤비네이터…챗GPT 샘 알트먼도 여기 출신 [뉴스속 용어]튀르키예·시리아 지진 피해에 맞서는 '하얀헬멧'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