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Dim영역

美Fed 긴축 속도조절에 원·달러 환율 '29.4원' 급락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달러인덱스 101.99…달러약세 심화
금융불안 커진 만큼 Fed 긴축 힘들어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AD
원본보기 아이콘

원·달러 환율이 하루 만에 30원 가까이 하락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의 기준금리 인상에도 불구하고 긴축 통화정책이 막바지에 달했다는 인식이 퍼지면서 달러 강세가 확연히 꺾인 것으로 분석된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 대비 29.4원 내린 1278.3원에 마감했다. 종가 기준으로 지난 2월14일(1269.4원) 이후 한 달여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다. 낙폭은 지난해 11월11일(59.1원) 이후 최대치다.

원·달러 환율은 이날 전 거래일 대비 9.7원 내린 1298원에 개장하며 1300원선 아래로 떨어졌다. 이후 장중 낙폭을 키워 1276.5원까지 떨어졌다가 소폭 상승 마감했다.


간밤 Fed의 9차례 연속 금리인상에도 불구하고 이젠 미국의 긴축 통화정책이 마무리 국면이라는 전망이 많아진 게 원·달러 환율 하락 요인으로 분석된다.


Fed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4.75~5%로 0.25%포인트 인상했다. Fed는 "인플레이션은 높은 상태"라면서도 정책결정문에 기준금리의 '지속적 인상'이 필요할 수 있다는 문구를 빼 앞으로 인상 행진을 멈출 가능성을 열어놨다.

이에 시장에선 Fed의 공격적인 통화정책이 마무리 국면에 접어들었다는 인식이 확산했다. 최근 실리콘밸리(SVB) 은행 파산 등으로 금융불안이 커진 만큼 Fed도 더이상 물가안정을 이유로 금리를 가파르게 올리기는 힘들기 때문이다.


주요 6개국 통화 대비 달러의 가치를 나타내는 달러인덱스는 현재 101.99을 기록하며 하락세다. 이달 초만 해도 '킹달러' 여파로 105 이상 치솟았던 것과 비교하면 크게 낮은 수준이다.





문제원 기자 nest2639@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나 저격왕 유튜버야, 식당 망하고 싶나" 행패男 구속 "10만 돌파 감사해요"…꽃다발 든 조민, 감사 인사 "하마터면 초대형사고 날 뻔"…담배 물고 주유한 20대女

    #국내이슈

  • 한그릇 6만원 '바다 바퀴벌레' 대만 라멘…없어서 못 팔아 "호그와트 교복 한벌에 2억"…스타워즈, 해리포터 등 소품 내달 경매행 바이든도 애도한 '록의 여왕'의 별세

    #해외이슈

  • [포토]형형색색 연등 걸린 조계사 '찡그린 표정으로 응시'…구속 피한 유아인, 시민이 던진 커피는 못 피했다 美 가려던 수상한 중국인…'세계2위 파워' 한국 여권 내밀었다

    #포토PICK

  • [타볼레오]외모에 안정성까지 풀체인지…새까만 과거는 잊어라 폭스바겐, 투아렉 부분변경 모델 공개 "E클래스 비켜" BMW, 5시리즈 완전변경 모델 공개

    #CAR라이프

  • [뉴스속 인물]美 합참의장 지명된 '찰스 브라운' [뉴스속 용어]국가배상때 군복무 기간 포함 '일실이익' [뉴스속 용어]美 억만장자의 회춘 위한 '프로젝트 블루프린트'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