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한·아시아나 노조 "부실책임 간데없고 특혜만…노사정 논의를"

최종수정 2020.12.03 08:49 기사입력 2020.12.03 08:49

댓글쓰기

"정부, 산은 앞세워 현실성 없는 고용안정 대책 주장말고 협의를"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 여부를 결정할 법원 판단이 임박한 가운데 30일 서울 강서구 김포공항 계류장에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여객기가 활주로를 향해 이동하고 있다. 서울중앙지법은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가 한진칼을 상대로 낸 신주발행 금지 가처분 신청에 대해 이날이나 내일 결론을 내릴 전망이다. 법원이 가처분 신청을 기각하면 인수 작업에 속도가 붙겠지만, 가처분 신청을 인용한다면 인수가 백지화될 가능성이 크다./김현민 기자 kimhyun81@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 여부를 결정할 법원 판단이 임박한 가운데 30일 서울 강서구 김포공항 계류장에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여객기가 활주로를 향해 이동하고 있다. 서울중앙지법은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가 한진칼을 상대로 낸 신주발행 금지 가처분 신청에 대해 이날이나 내일 결론을 내릴 전망이다. 법원이 가처분 신청을 기각하면 인수 작업에 속도가 붙겠지만, 가처분 신청을 인용한다면 인수가 백지화될 가능성이 크다./김현민 기자 kimhyun81@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소속 4개 노동조합이 3일 한진칼의 제3자배정 유상증자로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전이 본격화 된 데 대해 "깊은 유감"이라면서 노사정 회의체 구성 및 논의를 촉구했다.


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 노동조합 공동대책위원회(공대위)는 이날 입장문을 내고 "아시아나항공의 문제는 오너리스크로 인한 부실 경영으로, 이를 책임지는 사람은 아무도 없고 주 채권자인 산업은행은 오히려 특혜를 주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공대위는 우선 산은이 인수합병 후 고용유지 방안을 지속 거론하는 데 대해 "수차례 노사정 회의체 구성을 공식 제안했으나 정부나 산은은 아무런 답변없이 여론몰이에만 집중한다"면서 "책임있는 정부 관계자와 인수기업 대표가 나서 노동자들과 인수합병에 따른 고용안정 대책을 논의해야 한다"고 전했다.


공대위는 또 "국민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야 하는 것은 정부의 역할인데, 당사자인 노동자를 철저하 무시하는 행태는 책임을 회피하는 것"이라면서 "정부는 산은을 앞세워 현실성 없는 고용안정 대책을 주장하지 말고 노사정 협의안에서 실질적 논의를 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