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엔씨, 2개 사업 부문 분사 결정…노사 갈등 피할 수 없을 듯(종합)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엔씨큐에이·엔씨아이디에스 2개 법인 신설
초대대표에 각각 김진섭 QA센터장, 이재진 前 웅진싱크빅 대표
노조는 분사 반대…"정리해고 우려"

엔씨, 2개 사업 부문 분사 결정…노사 갈등 피할 수 없을 듯(종합)
AD
원본보기 아이콘

엔씨소프트가 고강도 경영효율화 작업에 들어갔다. 2개 사업 부문을 물적 분할하는 방식으로 조직 일부를 분사, 비용절감과 인력감축으로 몸집을 줄인다는 계획이다. 직원들의 반발도 커 분사 작업에 적잖은 진통이 뒤따를 것으로 예상된다.


엔씨는 24일 임시 이사회를 열고 회사 분할과 2개의 신설회사 설립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신설회사는 ‘주식회사 엔씨큐에이(NC QA COMPANY·가칭)’, ‘주식회사 엔씨아이디에스(NC IDS COMPANY·가칭)’ 등 2개의 비상장법인이다. 분사 조직 규모는 약 360명이다. 이에 따라 5000명에 이르는 본사 직원 숫자는 4000명대 중반으로 줄어든다.


이번 분할은 신설회사 발행주식의 100%를 배정받는 단순 물적분할 방식으로 이뤄진다. 분할 후 존속회사 자본금은 109억7701만원, 신설회사 자본금은 각각 60억원, 70억원이다. 분할존속회사인 엔씨는 분할 대상 사업 부문을 제외한 나머지 사업 부문을 영위하며 상장법인으로 남는다.


‘엔씨큐에이’는 QA(Quality Assurance·품질 보증) 서비스 사업부문 전문 기업이다. 기존 엔씨 QA센터가 그대로 독립한다. 사업 영역은 ▲소프트웨어 품질 보증 서비스 및 기타 관련 사업 ▲컴퓨터 프로그래밍, 시스템 통합 및 관리 ▲정보 기술 및 컴퓨터 운영 관련 서비스 등이다. 대표이사는 김진섭 엔씨 QA센터장이 맡는다.

‘엔씨아이디에스’는 응용 소프트웨어 개발 공급 사업부문 전문 기업이다. 기존 IT인프라실, 유저 그로스 플랫폼 센터(User Growth Platform Center), 비즈 솔루션 센터(Biz Solution Center) 등 세 개의 부서가 합쳐졌다. 사업 영역은 ▲응용 소프트웨어 개발 및 공급 ▲컴퓨터 시스템 통합 자문 및 구축 ▲시스템 소프트웨어 개발 및 공급 등이다. 삼성SDS나 LG CNS와 같은 SI기업으로 이해하면 된다. 엔씨는 이재진 전 웅진 씽크빅 대표를 이 회사 대표이사로 영입했다.


분사는 오는 8월 14일 임시 주주총회에서 확정된다. 각 신설회사의 분할 기일은 10월 1일이다.

엔씨, 2개 사업 부문 분사 결정…노사 갈등 피할 수 없을 듯(종합) 원본보기 아이콘

이번 분사 결정은 그동안 박병무 엔씨 공동대표가 강조해온 '경영효율화'의 일환이다. 엔씨는 최근 몇년간 실적 악화로 '위기론'이 끊임없이 제기돼 왔다. 든든한 캐시카우 역할을 해 온 ‘리니지’ 시리즈의 매출 감소 현상이 이어졌고, 최고 기대작이었던 ‘쓰론 앤 리버티(TL)’가 사실상 흥행에 실패하면서 실적 부진이 뒤따랐다. 올해 1분기도 부진을 면치 못했다. 연결기준 매출 3979억원, 영업이익 257억원을 기록했는데, 이는 전년 동기와 비교해 각각 17%, 68%나 줄어든 수치다.


박 대표는 지난달 9일 전 직원 대상 온·오프라인 설명회에서 "엔씨는 매출 2조 원대의 기업으로 압축 성장을 하는 과정에서 조직과 인원이 급격하게 늘어났다. 엔데믹 이후 게임산업 전반은 정체기에 접어들었고, 우리 주력 장르인 MMORPG의 시장 경쟁 격화로 더욱 힘든 시기를 겪고 있다"고 현 상황을 진단했다.


박 대표는 "엔씨는 유사 동종업계와 대비해 상대적으로 인원이 많고 본사 집중도가 상당히 높다. 다수 기능이 본사에 집중돼 있는 형태로는 효율적이고 신속한 의사 결정을 하는데 제약이 있다고 판단한다"라며 분사의 필요성을 강조하기도 했다.


엔씨는 실적 악화를 타개 하기 위해 서울 삼성동의 옛 사옥 매각도 추진 중이다.


이번 분사의 가장 큰 걸림돌은 직원들의 반발이다. 직원들은 신설 법인으로 전환배치되면 근로계약이 변경되고 노동조합 승계가 불투명해 정리해고로 이어질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실제 엔씨 노조 '우주정복'은 이달 초 성명을 통해 "고용불안 위기감 조장을 중단하고 일방적인 분사 계획을 철회하라"고 요구하기도 했다.


노조는 "엔씨가 위기 상황에 처한 것은 리더십 부재로 재미있는 게임을 만들어내지 못했기 때문인데, 사측은 직원들을 '단순 소모품'과 '비용 절감 요소'로만 취급하고, 경영진은 아무런 책임을 지지 않는다"고 했다.


그러면서 "효율화, 투명화 그리고 책임감을 높인다면 기존에 있던 업무를 없애고 알아서 업무를 찾아내라는 지시 사항은 해고 목적으로 하는 분사가 아닌지 의심된다"고 덧붙였다.





강나훔 기자 nahum@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서울 올림픽대로 여의상류IC 교통 통제 '집값 거품 터질라'…국민·신한·우리, 금리 또 올렸다 전공의 대부분 미복귀…정부 "하반기 모집 일정 차질없이 진행"

    #국내이슈

  • "암살서 살아남은 트럼프와 대비" 바이든, 사퇴 압박 속 코로나19 재확진(종합) "김연아 떠난 후에야 1등 할 수 있었다"…아사다 마오, 13년 만 심경 고백 예상치 웃돈 英 CPI…테일러 스위프트 효과?

    #해외이슈

  • [포토] 채소값 폭등, 호박 사기도 겁나네 [포토] 물보라 일으키며 달리는 차량 尹 '포토에세이' 발간…"정책 비하인드, 비공개 사진 포함"

    #포토PICK

  • [포토] 거침없이 달린다, 올 뉴 콜로라도 사전계약 7000대 돌풍, 르노 '콜레오스' 부산서 양산 개시 셀토스 연식변경 출시…60만원 내외 인상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유럽 첫 데뷔, 체코 맞춤형 한국형 원자로 'APR1000' [뉴스속 인물]"총격 듣자마자 알아" 美대선 흔들 역사적 사진 찍은 퓰리처상 수상자 "드라마에선 피곤할 때 이거 먹더라"…'PPL 사탕' 코피코 만든 이 회사[뉴스속 기업]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

한 눈에 보는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