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박세리 논란에 손흥민父 재조명…"자식 돈에 숟가락 얹지 마라"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골프선수 출신 방송인 박세리가 기자회견을 열고 그동안 부친 박준철 씨의 채무를 여러 차례 변제해왔다고 토로한 가운데, 축구선수 손흥민의 부친 손웅정 씨가 "자식 돈은 자식 돈"이라며 철저하게 선을 그었던 발언이 온라인에서 재조명되고 있다.


축구 국가대표 손흥민의 아버지인 손웅정 SON축구아카데미 감독이 지난 4월 17일 오전 서울 중구 프란치스코회관에서 열린 본인의 인터뷰집 '나는 읽고 쓰고 버린다'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축구 국가대표 손흥민의 아버지인 손웅정 SON축구아카데미 감독이 지난 4월 17일 오전 서울 중구 프란치스코회관에서 열린 본인의 인터뷰집 '나는 읽고 쓰고 버린다'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AD
원본보기 아이콘

손 씨는 지난 4월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아들(손흥민)이 용돈은 주지 않느냐"는 진행자의 질문을 받고 "아니, 제가 벌었어야지"라며 "자식 돈은 자식 돈, 내 돈은 내 돈, 자식 성공은 자식 성공, 내 성공만이 내 성공"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숟가락을 왜 얹느냐"고 반문했다.

손 씨는 또 "앞바라지하는 부모들이 자식이 잘됐을 때 숟가락을 얹으려고 하다 보니 문제가 생기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자녀를 자신의 소유물로 여기고 자녀의 재능과 개성은 도외시한 채 돈과 성공을 거머쥐는 길로 자녀를 유도하는 부모를 '앞바라지하는 부모'라고 비판하기도 했다.


손흥민이 크게 될 거라고 생각하지 않았다는 손 씨는 "'지금도 네가 얼마를 벌고 네 통장에 얼마가 있는지 모르겠지만 난 지금도 너하고 축구 밖에 안 보인다'라고 얘기를 한다"고 밝혔다. 또 ‘손흥민이 여전히 월드 클래스가 아니라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대해선 "변함없다"면서 "인품도 같이 월드 클래스여야 정말 월드 클래스"라는 의견을 밝히기도 했다.


최근 낸 인터뷰집 '나는 읽고 쓰고 버린다'에서도 손 씨는 "저는 가난만 대물림되는 게 아니라 부모의 게으름, 부지런함, 청소하는 습관도 대물림한다고 생각한다"면서 "어디 가서 사람과 사람 간에 선을 넘지 않는 부모의 모습을 보면서 자식들도 배운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골프선수 출신 방송인 박세리가 18일 서울 강남구 스페이스쉐어 삼성코엑스센터에서 부친의 사문서위조 혐의와 관련해 입장발표 하고 있다. 사진=강진형 기자aymsdream@

골프선수 출신 방송인 박세리가 18일 서울 강남구 스페이스쉐어 삼성코엑스센터에서 부친의 사문서위조 혐의와 관련해 입장발표 하고 있다. 사진=강진형 기자aymsdream@

원본보기 아이콘

한편 최근 박세리가 이사로 있는 박세리희망재단이 그의 아버지를 지난해 사문서위조혐의로 고소한 사실이 알려졌다. 박세리는 지난 18일 기자회견에서 부친의 거듭된 채무를 그간 해결해 왔다고 밝히며 "더 이상은 해결할 수 없는 상황에 이르렀다"며 눈물을 보였다.


이에 온라인에서는 박씨가 손 감독이 비판한 ‘앞바라지하는 부모’가 아니겠느냐며 비판하는 반응이 나왔다. 누리꾼들은 "(손 씨가) 아들한테 엄격한 만큼 본인에게도 엄격해 보인다" "숟가락 얹는 정도 이상이니까 가족 간 문제가 생기는 것" 등의 반응을 보였다. 또 최근 운동선수나 연예인 등 유명인의 가족이 금전 문제로 법적 분쟁을 일으켰던 사례들과 대비된다는 반응도 다수 있었다.





김현정 기자 kimhj2023@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양대노총 "최저임금 1만30원, 명백한 실질임금 삭감" 금리인하 깜빡이 켠 한은 "적절한 시기 방향전환 준비"(종합) 尹, 채상병특검법 재의요구안 재가…22대 국회 첫 거부권

    #국내이슈

  • 한미, '핵전력 기반' 동맹 격상…美 핵작전 논의 '최초' 나토, '워싱턴 선언' 발표…"북·러 군사 협력 강화 심각한 우려"(종합) "정준영 클럽서 여성들에게 접근하더니…" 프랑스서 목격담

    #해외이슈

  • 암바니 세 자녀 결혼식 모두 챙긴 이재용…韓기업인 중 유일하게 초청받아 "'갤럭시 AI' 올해 2억대 기기 탑재…당분간 유료화 계획 無" "헬멧 쓴 고양이는 뭐지?"…삼성전자 총파업에 뜬 신스틸러 정체

    #포토PICK

  • "내수→수출 기지로 전환" 전략 바꾼 韓中자동차 합작사 "일단 삽니다" 가격 공개도 안 했는데…사전계약 7000대 돌파한 車 2000만원대 초중반…현대차 캐스퍼 일렉트릭 사전계약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 AI 기술혁신 핵심 동력 부상한 '소버린 AI' [뉴스속 용어]美 바이든 '원전 배치 가속화 법안' 서명 [뉴스속 용어]美-中 장군멍군 주고받는 '지옥도 전략'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

한 눈에 보는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