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최문순 도정 '레고랜드 의혹'부터 밝혀라"… 시민단체, "GJC 보증채무 상환 반대"

최종수정 2022.11.30 21:37 기사입력 2022.11.30 21:37

"중요 정보 모른 상태에서 추경 심의는 'GJC 범죄' 더 가속화"
"추경 통과시키면 '배임 등 혐의'로 도의원들 형사 고발할 것"

시민단체 춘천중도선사유적지보존본부는 30일 강원도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서 2050억 원의 GJC 보증채무 상환액을 포함한 추가경정예산안 심의와 관련해 중요 정보 공개와 처벌을 촉구했다. [중도본부]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라영철 기자] 시민단체 춘천중도선사유적지보존본부(이하 중도본부)가 '전임 최문순 도정의 레고랜드 관련 미공개 정보와 의혹부터 밝히라'며, 레고랜드 기반시설 조성을 맡은 중도개발공사(GJC) 보증채무 상환을 반대하고 나섰다.


중도본부는 30일 "강원도가 GJC 회생 신청 발표 이후, '레고랜드 금융위기'로 국민적 기탄을 받는 상황에서 GJC 대출금 2050억 원을 조기 상환하려 한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중도본부는 "강원도의회가 GJC의 중요정보들을 모르는 상태에서 강원도가 제출한 추가경정예산안을 심의하면 자칫 GJC의 범죄를 더욱 가속화 시킬 수 있다"며 "춘천시와 강원도에 회복할 수 없는 피해가 추가로 발생할 가능성이 크다"고 우려했다.


이어 "민주당 최문순 전 지사는 중도유적지를 원형 보존해 관광 자원화 하는 것이 아니라, 강원도민들에게 그 가치도 알리지 않고 영국 멀린과 레고랜드 MDA를 체결해 유적지를 100년 동안이나 무상임대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영국은 중도유적지와 고고학적 가치로 비교되는 선사유적지 스톤헨지로 1년에 5조 원의 이익을 거두고 있다"며, "최문순 지사 재임 당시, 시민단체(중도본부)가 강원도에 중도 유적지의 관광 가치를 파악해야 한다고 민원을 제기했지만, 강원도는 거부 했다"고 주장했다.

최 지사 재임 당시, 강원도는 레고랜드 관련 사업에 국비와 도비 등 2098억 원을 지출했고, GJC의 투자금은 4542억 원에 달하는 등 대부분 강원도가 직·간접적으로 투자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멀린에 중도유적지 약 8만평을 100년 동안 무상임대(50년 무상임대, 50년 추가 연장) 등의 계약을 맺은 뒤, 기밀 사항으로 부쳐 '불공정 계약'이라는 비판과 함께 각종 비리 의혹을 받고 있다.


중도본부는 특히 "춘천시민을 경악하게 하는 사실은 강원도가 중도 유적지에 지하 3층, 지상 49층 건물 3개 동으로 이뤄진 레고랜드 생활형 숙박시설(중국 럭셔리 관광객을 위한 고급호텔) 등 대규모 상업시설 건설을 계획했다"고 거듭 주장했다.


이어 "레고랜드는 막대한 혜택을 받으면서 사업이익 대부분을 멀린이 차지한다"며, "중도는 수천만 국민의 식수원인 팔당댐 상류에 위치한 상수원보호구역으로 개발에 제약이 있는데도 GJC는 사업이익을 위해 국민의 건강권을 훼손하려 한다"고 지적했다.


중도에서 레고랜드 조성 과정에서 1266기의 선사시대 집터와 149기의 고인돌 무덤 등 신석기·청동기·철기시대 유물과 유적이 밀집해 발견돼 유래를 찾기 힘든 세계 최대 규모로 평가받고 있다.


중도본부는 "도의회가 2050억 원의 보증채무 상환금이 포함된 추가경정예산안을 심의 통과시키면 멀린과 GJC 이익을 위해 중도유적지 불법 훼손을 방조하고 혈세를 지출하는 것으로 간주해 관련 도의원들을 배임 등의 혐의로 형사고발 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중도본부는 강원도의원 49인에게 '춘천 레고랜드 사업 감사 촉구' 문서를 전달한 바 있으며, 최 전 지사와 GJC 등 레고랜드 사업자들을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 위반' 혐의로 고발한 상태다.


한편, 최 전 지사는 평창 알펜시아 매각 입찰을 방해한 혐의로 검찰에 넘겨졌으며, 레고랜드 사태의 원인으로도 지목돼 고발됐다.


강원=라영철 기자 ktvko2580@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슈 PICK

  • '강의계획서_양궁_기보배.hwp'…서울대 수강신청 '광클' 전쟁 [르포]방안엔 침대, 휴지통엔 콘돔…청소년 북적이는 '룸카페' 조민 "검찰·언론 지난 4년 저희 가족에 가혹했다"

    #국내이슈

  • 지진 사망자 1만명 넘은 튀르키예, '지진세' 논란 확산…"어디로 빼돌렸나" "한국서 커피3잔, 여기선 담요 5개"…한글로 지원 호소한 튀르키예인 튀르키예, 7.8 강진으로 사망자 3500명 넘어…추가 피해 우려

    #해외이슈

  • 김일성→김정일→김정은→김주애?…외신도 北후계자 주목 숨진 딸 손 못 놓는 아버지…전세계가 울고 있다 서울시가 추모공간으로 제안한 녹사평역 지하 4층…어떤 곳이길래

    #포토PICK

  • 현대차그룹, 美 자동차지 ‘최고의 차’ 4개 부문 석권 "픽업트럭 큰형님 왔다"…GMC 시에라 국내 출시 현대차 미래공장 원형은 한국 아닌 싱가포르에

    #CAR라이프

  • [뉴스속 기업]와이콤비네이터…챗GPT 샘 알트먼도 여기 출신 [뉴스속 용어]튀르키예·시리아 지진 피해에 맞서는 '하얀헬멧'  [뉴스속 그곳]北 위험도 상향 평가한 '스팀슨센터'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