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마존 첫 투자자' 톰 알버그 사망…향년 82세

최종수정 2022.08.08 07:58 기사입력 2022.08.08 07:58

톰 알버그 마드로나벤처스그룹 창업자(사진출처=마드로나벤처스그룹)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지은 수습기자] 아마존의 초기 투자자로 제프 베이조스 창업자에 오랫동안 조언을 하고 미국 스타트업 업계 성장에 큰 영향력을 끼친 톰 알버그 마드로나벤처스그룹 창업자가 사망했다. 향년 82세.


7일(현지시간) 월스트리스저널(WSJ) 등에 따르면 마드로나벤처스그룹은 알버그 창업자가 지난 5일 자택에서 사망했다고 밝혔다.1940년 미 시애틀에서 태어난 그는 하버드대학교와 컬럼비아대 로스쿨을 거쳐 1994년 AT&T 모빌리티의 전신인 맥카우 셀룰러커뮤니케이션스의 임원으로 역임했다. 1995년에는 마드로나벤처그룹을 공동 설립한 뒤 수백 개의 스타트업에 투자, 이들이 성장하는 데 공헌했다.

알버그 창업자는 아마존의 창업자인 베이조스의 오랜 조언자로도 알려져 있다. 그는 1995년 아마존에 5만달러(약 6500만원)를 투자한 것을 시작으로 베이조스 창업자와 연을 맺었다. 이를 두고 외신들은 그가 아마존 설립 이래 '첫 투자자(Day 1 investor)'라고 표현한다. 이후 알버그 창업자는 1996년부터 2019년까지 23년간 아마존의 이사를 역임해 왔다.


베이조스 창업자는 그의 사망 소식에 전날 자신의 트위터에 "톰은 선견지명이 있는 사람이었고 그저 훌륭하고 좋은 남자였다"고 적었다. 사티아 나델라 마이크로소프트(MS) 최고경영자(CEO)와 앤디 재시 아마존 CEO 등 주요 IT 기업 수장들도 알버그 창업자에 대한 경의를 표했다.


이 밖에도 알버그 창업자는 포시즌스 시애틀과 워싱턴 대학의 설립을 위한 기금 모음에 동참했다. 그의 도움으로 워싱턴대학 내 앨런 컴퓨터 공학 학교가 설립됐으며 시애틀 내 재계 리더들의 커뮤니티가 생겨났다. 알버그 창업자는 유색인종에 대한 차별과 사회취약계층의 교육 문제 등에 대해서도 지속적으로 관심을 드러내기도 했다. 그는 "경제를 위해 기술 성장만 염두에 두는 것은 올바르지 않다"면서 "노숙자와 같은 사회 문제와 유색인종에 대한 제도적 차별, 불충분한 공교육의 문제가 해결되지 않고 있다"고 지적한 바 있다.

이지은 수습기자 jelee0429@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오늘의 화제 컨텐츠

AD

포토갤러리

  • [포토] 강민경 '하와이에서 공개한 근황' [포토] 클라라 '완벽한 S라인' [포토] 현아 '왜 이렇게 힙해?'

    #국내핫이슈

  • [포토] 아이유 '명품 비주얼' [포토] 설현 '과즙미 발산' [포토] 산다라박 '동안 비주얼'

    #연예가화제

  • [포토] 여자아이들 우기 '도발적 뒤태' [포토] 서현 '막내의 반전 성숙미' [포토] 엄정화 '명불허전 댄싱퀸'

    #스타화보

  • [포토] 지민 '크롭티의 정석' [포토] 리사 '늘씬한 몸매' [포토] 설현 '입간판 여신다운 완벽 비율'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