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18세 틱톡 1위 스타, 스타벅스 CEO보다 더 벌었다

최종수정 2022.01.14 10:25 기사입력 2022.01.14 10:25

댓글쓰기

딕시 디아멜리오(왼쪽에서 두 번째)와 찰리 디아멜리오(왼쪽에서 세 번째)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조현의 기자] 동영상 공유 플랫폼 틱톡 스타들이 미국 대기업 최고경영자(CEO)들의 보수를 웃도는 이익을 거두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3일(현지시간) 포브스 집계를 인용해 "팔로워 1억3300만명을 거느린 18세 여성 찰리 디아멜리오가 지난해 1750만달러(약 209억원)를 벌어 가장 많은 수익을 올린 틱톡 인플루언서가 됐다"고 전했다.

자체 의류 브랜드 사업과 타사 제품 홍보로 막대한 돈을 벌어온 디아멜리오의 지난해 수입은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 소속 기업 CEO의 2020년 보수총액 중간값인 1340만달러(약 160억원)보다 많았다.


당시 엑손 모빌 CEO 대런 우즈(1560만달러), 스타벅스의 케빈 존슨(1470만달러), 델타항공의 에드 베스천(1310만달러), 맥도날드의 크리스 켐친스키(1080만달러) 등의 벌이가 디아멜리오에 미치지 못했다. CEO 보수총액에는 연봉과 보너스, 퇴직금뿐 아니라 주식과 스톡옵션 등도 포함됐다.


수익 2위는 찰리 디아멜리오의 언니인 딕시 디아멜리오였다. 포브스에 따르면 그의 작년 수익은 1000만달러(약 119억원)였다. 디아멜리오 자매를 포함해 지난해 틱톡 수익 상위 7명이 벌어들인 돈은 총 5550만달러(약 662억원)로, 전년 대비 200% 급증했다.

인플루언서 마케팅 회사 오비어슬리의 창업자 메이 커워우스키는 "많은 틱톡 스타들이 회사를 운영하거나 브랜드를 출시하며 수익원을 다각화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조현의 기자 hone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프리지아 '큐티 섹시의 정석' [포토] 설하윤 '건강미 넘치는 몸매'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국내핫이슈

  • [포토] 한예슬 '동안 미모' [포토] 나연 '시크한 매력' [포토] 노제 '시크한 눈빛'

    #연예가화제

  • [포토] 김재경 '건강미의 정석' [포토] 고소영 '20대 뺨치는 50대' [포토] 최진실 딸 최준희 "시집 가는 것 아냐" 사진 해명

    #스타화보

  • [포토] 이은비 '매력적인 S라인' [포토] 클라라 '파티룩의 정석' [포토] 제시 '화려한 비주얼'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