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앙숙’ 디섐보-켑카 1대1 매치 격돌 "우린 서로 무시하는 사이"

최종수정 2021.11.26 10:31 기사입력 2021.11.26 10:31

댓글쓰기

특급이벤트 더매치서 자존심 대결, 디섐보 "혼내주겠다" vs 켑카 "승자만 으스댈 자격 있다"

‘앙숙’ 브라이슨 디섐보(왼쪽)와 브룩스 켑카가 특급이벤트 더매치에서 자존심 대결을 펼친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노우래 기자] "우린 서로 무시하는 사이."


미국프로골프(PGA)투어 대표적인 ‘앙숙’ 브라이슨 디섐보와 브룩스 켑카(이상 미국)의 속마음이다. 27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더윈골프장에서 열리는 ‘캐피탈원스 더매치(Capital One’s The Match)’를 앞두고 화상 기자회견부터 대단한 신경전을 펼쳤다. "서로 어떤 사이인지 묘사해달라"는 물음에 디섐보는 "무시하는 관계", 켑카 역시 "존재하지 않는 관계"라고 맞섰다.

더매치는 2018년 11월 타이거 우즈와 필 미켈슨(이상 미국)이 격돌한 특급이벤트다. 그동안 미프로풋볼(NFL)과 미프로농구(NBA) 스타를 더해 유쾌하게 치렀다. 디섐보는 지난 7월 NFL 스타 아론 로저스(미국)와 짝을 이룬 경험이 있다. 5번째로 열리는 더매치 분위기는 냉랭하다. 날카로운 갈등 탓에 경기 전 각오도 따로 가졌을 정도다.


두 선수는 2019년부터 으르렁거렸다. 디섐보의 ‘슬로우 플레이’가 발단이다. 켑카는 직설적으로 비판했다. ‘격전지’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다. 켑카는 디섐보가 몸을 키우고 있을 시점에 금지약물 복용 선수 사진을 올렸다. 이에 디섐보는 "나는 복근이 있지만 켑카는 없다"고 받아쳤다. 지난 7월 디오픈 1라운드 직후에도 싸움은 이어졌다. 디섐보의 코브라 드라이버를 놓고 붙었다.


지난 9월 미국과 유럽연합의 대륙간 골프대항전 라이더컵에선 우승 직후 어색한 포옹을 했다. 켑카는 "강요된 장면에 별 무게를 두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1대1 매치플레이가 성사돼 화해 모드가 조성된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왔다. 그러나 더매치를 앞두고 다시 얼어붙었다. 켑카는 18홀이 아닌 12홀 경기를 제안했다. "디섐보에게 적은 시간을 할애할 수 있다면 무엇이든 할 것"이라고 했다.

디섐보는 대회가 열릴 더윈골프장 호텔 옥상에서 520야드 초장타 샷을 하면서 타깃에 켑카의 얼굴을 새겼다. "켑카와 갈등은 진짜"라면서 "혼내줄 날을 손꼽아 기다리고 있다"고 속내를 드러냈다. 이에 켑카도 "결론낼 때가 왔다"며 "둘 중 한 사람만 으스댈 자격을 갖게 될 것"이라고 맞받아쳤다. 둘 다 마이크를 착용한다. 벌써부터 어떤 대회가 오갈 지 관심이다.


노우래 기자 golfma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프리지아 '큐티 섹시의 정석' [포토] 설하윤 '건강미 넘치는 몸매'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국내핫이슈

  • [포토] 노제 '물오른 미모' [포토] 아이유 '여신 강림' [포토] 한예슬 '동안 미모'

    #연예가화제

  • [포토] 김재경 '건강미의 정석' [포토] 고소영 '20대 뺨치는 50대' [포토] 최진실 딸 최준희 "시집 가는 것 아냐" 사진 해명

    #스타화보

  • [포토] 이은비 '매력적인 S라인' [포토] 클라라 '파티룩의 정석' [포토] 제시 '화려한 비주얼'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