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인텔 CEO "한국·대만 정치적으로 불안…이들 반도체 의존은 위험"

최종수정 2021.10.19 13:36 기사입력 2021.10.19 13:36

댓글쓰기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수환 기자] 인텔의 최고경영자(CEO)가 한국과 대만에 반도체 생산을 의존하는 것은 지정학적으로 위험한 일이라며 미국에서 반도체가 생산되도록 미국 정부의 보조금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인텔 CEO 팻 겔싱어는 18일(현지시간) 다큐멘터리 뉴스 '악시오스 온 HBO(Axios on HBO)'에 출연해 "한국과 대만은 지정학적으로 불안정하다"며 "정치적으로 불안정한 지역에 전 세계가 의존하는 것은 옳지 않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어디에서 석유가 나올지는 신이 결정했다면 우리는 반도체 제조 공장을 어디에 둘지 결정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美에 반도체보다 더 중요한 문제는 없다"

퀄컴이나 AMD, 엔비디아 등 미국의 주요 반도체 설계 회사들은 자신들의 제품을 주로 삼성전자나 대만의 TSMC에 위탁해 생산하고 있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이 때문에 불과 몇 년 전까지만 해도 전 세계 반도체 생산의 3분의 1을 차지했던 미국의 점유율은 현재 12%로 뚝 떨어진 상태다. 미국보다 아시아 지역에서의 반도체 생산 비용이 상대적으로 더 저렴하기 때문에 대다수 설계 업체들이 한국과 대만 업체들에 생산을 위탁하게 됐다는 분석이 나온다.

겔싱어는 "우리의 생산비가 아시아보다 30∼40% 비싸서는 안 된다"며 "이 차이를 줄여 미국에 더 크고 빠른 반도체 공장을 세울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호소했다.


그는 "우리 인텔은 올해에만 200억달러(약 23조6000억원)를 반도체 연구소와 생산 시설에 투자할 계획"이라며 "그럼에도 우리는 정부의 지원도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인텔이 미국 애리조나주에 짓고 있는 반도체 공장의 모습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겔싱어는 반도체 공급망이 "미국이 디지털 미래를 주도하기 위한 중요한 문제"라며 "이보다 미국에 더 중요한 문제가 무엇이 있는지 한번 말해보라"라고 말했다.


미국 상원은 지난 6월 반도체 제조에 520억 달러(약 61조3600억원)를 지원하는 내용의 '미국 혁신 경쟁법'을 가결했지만, 하원에서는 아직 통과되지 않고 있다.


겔싱어는 520억달러 지원도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두 번째 반도체 지원법도 필요하며, 이른바 '문샷'(moonshot·달 탐사선을 제작하는 식의 통 큰 계획)을 달성하기 위해서는 세 번째 반도체 지원법도 필요할 것"이라며 "이름이 무엇이든지 간에 반도체 지원법은 미국에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겔싱어는 또 인텔의 최근 반도체 생산 문제와 관련해 전직 경영진의 책임이 크다고 지적했다.


그는 전직 CEO들이 "반도체 기술과 관련한 전문성을 갖춘 엔지니어들이 아니었다"라며 "회사가 급격히 성장하면서 경영진들이 인텔을 업계 최강자로 만들어 준 전략을 점차 폐기하기 시작했다"라고 말했다.


"우리는 애플과 경쟁에서 이길 것"

겔싱어는 또 인텔의 반도체가 애플 제품에 다시 사용되거나 애플이 인텔에 반도체 생산을 맡기길 원한다고 말했다.

애플이 18일(현지시간) 공개한 독자 설계 칩인 'M1 프로'의 모습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애플은 2005년부터 애플의 컴퓨터 맥(Mac) 시리즈에 인텔이 설계한 반도체를 사용했다. 하지만 맥 시리즈에도 아이폰과 아이패드처럼 애플이 설계한 반도체를 사용하겠다며 2020년 인텔과의 결별을 선언했다.


이에 대해 겔싱어는 "애플은 스스로 우리보다 더 좋은 반도체를 생산할 수 있다고 생각했고 실제로 잘 해냈다"며 "우리가 할 수 있는 것은 그들보다 더 좋은 반도체를 생산하는 것뿐"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개발자와 소비자들이 인텔 기반의 제품에 정착할 수 있도록 더 좋은 제품을 만들어 낼 것"이라며 "애플을 이기기 위해 열심히 싸우겠다"고 말했다.


그는 인텔 PC를 더 매력적으로 만들기 위한 방법의 하나로 인텔이 마이크로소프트(MS)와 협력해 윈도 11에서도 안드로이드 애플리케이션(앱)을 사용할 수 있게 한 것을 꼽았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겔싱어는 또 애플이 설계한 반도체를 삼성전자나 TSMC가 아닌 인텔의 공장에서 생산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인텔이 아마존과 퀄컴, 미 국방부와 반도체 위탁 생산 계약을 체결한 것을 언급하며 "우리는 애플을 포함해 다른 회사들도 우리와 생산 계약을 체결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인텔의 CEO 겔싱어는 18세에 인텔의 엔지니어로 입사해 30여 년 간 인텔에서 일했고, 회사 내 2인자인 최고기술책임자(CTO)까지 올랐다. 인텔 역사상 최연소 부회장이었다.


하지만 2009년 다른 회사로 옮겼고, 2012년부터는 소프트웨어 개발회사 VM웨어의 CEO를 맡다 올해 초 인텔 CEO로 돌아왔다.


그는 인텔 복귀와 함께 삼성전자와 TSMC에 빼앗긴 반도체 생산시장을 되찾아오겠다는 계획을 발표하며 반도체 대량생산을 선도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김수환 기자 ksh205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나연 '깜찍한 여신미모' [포토] 선미 '도발적인 눈빛' [포토] 카리나 '치명적 미소'

    #연예가화제

  • [포토] 차예련 '우월한 길이' [포토] 노제 '인형같은 미모' [포토] 고현정 '독보적인 아름다움'

    #스타화보

  • [포토] 클라라 '요염한 자태' [포토] 홍수아 '파격 보디 프로필' [포토] 제시 '시선집중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추천 연재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