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메디포스트, 사상 최대 분기 실적 달성

최종수정 2021.08.08 21:34 기사입력 2021.08.08 21:34

댓글쓰기

계절적 비수기와 코로나 4차 대유행에도 전 사업부 매출 증가
제대혈 사업부, 제대혈 보관건수 및 장기보관계약 비율 증가
카티스템 사업부, 중증 무릎 골관절염 환자 시술 증가로 최고 판매실적

[아시아경제 박형수 기자] 메디포스트 가 계절적 비수기와 코로나 4차 대유행에도 사상 최대 분기 실적을 달성했다.


메디포스트 는 올 2분기에 매출액 139억원을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17.6% 늘었다고 8일 밝혔다.

2분기 실적을 사업부별로 보면 국내 제대혈은행 점유율 1위 셀트리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5.9% 증가했다. 상품 구성의 다양화와 비대면 마케팅 효과가 실적 성장을 이끌었다. 코로나19 여파로 관절염 환자의 병원 방문이 감소했음에도 고령의 중증 무릎 골관절염 환자의 시술증가로 카티스템 판매는 전년 동기 대비 7.4% 늘었다. 분기 최고 판매 실적을 기록했다. 건강기능식품 브랜드 모비타(MOVITA)도 판매채널 다변화 영향으로 13.2% 성장했다.


연골결손 줄기세포치료제 카티스템과 차세대 주사형 무릎 골관절염 치료제 (SMUP-IA-01) 수요 증가에 대비한 GMP 생산시설 선행투자로 매출원가가 증가했다. 차세대 파이프라인의 경상연구개발비 증가로 영업손실 3억7000만원을 기록했다. 금융수익의 증가로 세전이익 16억원과 순이익 15억6000만원을 기록하며 전년 대비 흑자 전환했다.


메디포스트 관계자는 "계절적 요인으로 2분기는 전통적인 비수기인데다 코로나19 4차 대유행으로 영업환경이 안좋았다"며 "사상 최대 분기 매출 달성이 가능했던 것은 시장 지배력과 신뢰도가 가장 중요한 요인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제대혈 사업은 출산율이 낮아진 상황에서도 제대혈 보관 건수와 장기보관계약 비율이 모두 성장했다"며 "병원 영업활동에 제약을 받고 있는 카티스템 사업도 고령층의 백신 투약 영향으로 그동안 시술을 미뤘던 중증의 무릎 골관절염 환자들이 치료를 시작함에 따라 점진적인 성장을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메디포스트 는 미충족 의료 수요가 큰 골관절염 시장의 근원적 치료제(DMOAD)를 목표로 연구개발한 차세대 주사형 무릎골관절염 치료제(SMUP-IA-01)의 국내임상 2상을 신청했다. 올해 4분기 중 미국 FDA와 프리-IND 미팅을 추진한다.


박형수 기자 Parkh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클라라 '아찔한 각선미' [포토] 이은비 '청순한 미모' [포토] 하유비 '시선강탈 뒤태'

    #연예가화제

  • [포토] 손미나 '50세라니 안 믿겨' [포토] 손나은 '상큼한 미모' [포토] '분위기 여신'

    #스타화보

  • [포토] 클라라 '넘사벽 S라인' [포토]  현아 '단발로 변신' [포토] 안소희 '시스루 패션'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포토] 킴 카다시안 '아찔한 눈빛'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헤드라인 뉴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