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진중권, 故 박원순 측 변호사에 "대부분의 남성은 성추행 안해"

최종수정 2021.08.04 13:50 기사입력 2021.08.04 07:57

댓글쓰기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정철승 변호사의 "우리나라 그 어떤 남성도 박원순 전 시장의 젠더 감수성을 능가할 사람은 없었다"는 발언에 쓴소리를 했다. /사진= 진 전 교수 페이스북 캡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정철승 변호사의 "우리나라 그 어떤 남성도 박원순 전 시장의 젠더 감수성을 능가할 사람은 없었다"는 발언에 쓴소리를 했다. /사진= 진 전 교수 페이스북 캡쳐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서현 기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유족 측 정철승 변호사의 "우리나라 그 어떤 남성도 박원순 전 시장의 젠더 감수성을 능가할 사람은 없었다"는 발언에 "대부분의 남성은 감수성이 있든 없든 성추행은 안 한다"고 반박했다.


진 전 교수는 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박원순측 변호사 "朴 젠더감수성 능가할 한국 남성 없어"'라는 제목의 기사를 공유하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정 변호사는 페이스북을 통해 박 전 시장의 성폭력 의혹을 담은 오마이뉴스 손병관 기자의 책 '비극의 탄생'을 추천하며 "한번 읽었던 책이지만 시험공부 하듯 밑줄을 쳐가며 한 문장도 빠뜨리지 않고 기억하려고 한다. 모든 남성에게 필독을 강력하게 권한다"고 언급한 바 있다.


그는 "손 기자가 없었다면 어쩔 뻔했을까 싶을 정도로 박 전 시장 사건에 대한 언론보도 및 국가인권위원회(인권위) 결정은 피해자 측 주장만을 일방적으로 전달하고 있었다. 이 책이라도 없었다면 박원순은 역사 속에 변태 위선자로 박제화됐을 것"이라고 말하며 책의 내용을 극찬했다.


이어 "우리나라의 그 어떤 남성도 고 박원순 시장의 젠더감수성을 능가할 사람이 없었음에도 박 전 시장은 그렇게 죽었다. 그가 어떤 상황에서 누구와 어떤 일들이 있었는지, 그 일들이 어떤 식으로 박원순을 죽음으로 내몰았는지 상세히 알아야 한다"며 박 전 시장의 죽음을 통탄했다.

진 전 교수의 발언은 박 전 시장의 성폭력 의혹에 관해 정 변호사가 펼친 이러한 주장을 지적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정 변호사는 박 전 시장의 유족 측과 함께 박 전 시장이 성폭력을 저질렀다고 언급한 일간지 기자에 대한 사자명예훼손 소송을 추진하고, 인권위를 상대로 지난 4월 제기한 행정소송을 준비하고 있다.


김서현 인턴기자 ssn3592@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유서 썼다" 고백한 박하선 "부모님이 모르는 부분 세세하게 적어" "유서 썼다" 고백한 박하선 "부모님이 모르는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