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한달새 코로나 백신 4번 맞은 日 여성…허술한 백신 관리 드러나

최종수정 2021.08.03 15:54 기사입력 2021.08.03 14:10

댓글쓰기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 일본의 한 노인이 코로나19 백신을 한달 새 4차례 접종한 일이 뒤늦게 밝혀지면서 일본 정부의 허술한 코로나 백신 관리가 도마위에 올랐다.


3일 요미우리신문과 교도통신 등에 따르면 일본 기후현 기후시는 관내 거주하는 80대 여성이 의료기관 2곳에서 화이자 백신을 4차례 맞은 것으로 파악됐다고 전날 밝혔다.

이 여성은 지난 6월7일과 28일에 같은 의료기관에서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을 맞았고 이와 별도의 의료기관에서 6월20일과 7월11일에 역시 화이자 백신을 접종한 것으로 확인됐다.


백신 비용 정산 업무를 하던 단체가 '동일한 인물의 예진표가 2장 넘게 있다'고 연락하면서 이 여성이 백신을 4차례 맞은 사실이 드러났다.


기후시는 여성의 몸에 특별한 이상반응은 나타나지 않았다고 발표했다.

그가 한 달여 사이에 백신을 4차례나 맞을 수 있었던 것은 접종권 재발급 때문이다. 6월 19일에 '접종권을 분실했다'고 신고하고 같은 날 재발급받은 것이다.


여성이 최초에 백신을 접종할 때 동행했던 지인이 여성의 접종권을 가지고 있었기 때문에 이런 일이 벌어진 것이라고 요미우리는 전했다.


기후시는 접종권 재발행을 요청할 당시 이 여성이 6월 7일에 백신을 맞았다는 인식이 없는 상태였으며 백신을 맞지 않았다는 설명을 듣고 재발급했다고 설명했다.


기후시는 비슷한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시스템에 철저하게 기록하겠다고 밝혔다.


일본은 각 가구에 우편으로 배달되는 접종권을 가지고 의료 기관 등을 방문해 백신을 맞게 돼 있다.


각 의료기관은 접종 후 백신접종시스템(VRS)에 이력을 입력하게 돼 있으나 현장의 일손 부족 등으로 인해 실시간으로 반영되지 않는 경우가 꽤 많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남궁민, 벌크업에 약물 논란…"논란 있을 만한 몸 아닌데?" 남궁민, 벌크업에 약물 논란…"논란 있을 만한...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