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진도 추락사 여중생 학교폭력 정황, 학교 ‘쉬쉬’

최종수정 2021.08.02 21:08 기사입력 2021.08.02 21:08

댓글쓰기

진도교육지원청

진도교육지원청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이준경 기자] 전남 진도에서 남녀 중학생 2명이 아파트에서 추락한 사건과 관련, 이중 여학생은 동급생들에게 학교폭력에 시달렸던 정황이 추가로 드러났다.


2일 전남도교육청 등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오후 1시 45분께 진도군 진도읍 한 아파트에서 투신 사망한 남녀 중학생 중 A양이 학교에서 집단 따돌림과 언어폭력을 당한 사실이 확인됐다.

그러나 진도교육지원청과 해당학교가 이번 사건을 쉬쉬하며 덮으려한 정황이 드러나고 있어 은폐 의혹마저 사고 있다.


지난달 31일 사고 원인을 묻는 아시아경제 질문에 학교 관계자는 “두 학생이 추락사 한 사유는 학교폭력 때문이 아니다”고 선을 그으며 답했다.


그러나 확인결과 A양은 지난 4월 2일 학교 체육관에서 동급생 6명과 말다툼을 벌이던 중 따돌림과 언어폭력을 당했다며 담당교사에게 학교폭력을 신고한 적이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당시 진도교육지원청은 학교폭력심의위원회를 개최해 가해 학생 3명과 A양에게는 서면 사과(1호)와 교내 봉사(3호) 처분을, 다른 가해 학생 3명에게는 서면 사과(1호) 처분을 했다.


유족 측은 “A양이 6명의 친구에게 언어폭력을 당했다는 메세지와 유서가 발견됐다”며 “학교폭력 문제가 없었다는 학교 관계자의 주장은 말이 안된다. 진도교육지원청과 학교가 잘못을 덮으려고만 한다”고 주장했다.


그럼에도 여전히 학교 관계자는 두 학생이 학교폭력으로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이 아니다는 주장을 펼치고 있어 빈축을 사고 있다.


경찰은 사망한 두 학생의 휴대전화 포렌식 등을 통해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호남취재본부 이준경 기자 lejkg123@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것 같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