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여홍철의 딸'에서 '여서정'으로..."아빠, 고마워~"

최종수정 2021.08.02 01:19 기사입력 2021.08.01 20:39

댓글쓰기

대한민국 여자 기계체조 선수 최초 올림픽 메달
아버지 기술 응용한 '여서정'으로 동메달 쾌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일본에 온 뒤 자신감이 떨어져서 아빠랑 문자를 많이 주고받았다."


대한민국 여자 기계체조 선수 최초로 올림픽 메달을 따낸 여서정(19·수원시청)이 아버지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그의 아버지는 여홍철 경희대 교수다. 1996년 애틀랜타 올림픽 남자 도마에서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여서정은 2020 도쿄올림픽에서 그 뒤를 이었다. 1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여자 도마 결선에서 1차 15.333점, 2차 14.133점을 기록했다. 평균 14.733점으로 레베카 안드라데(브라질·15.083점), 마이케일러 스키너(미국·14.916점)에 이어 동메달을 차지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대한민국 최초의 부녀(父女) 올림픽 메달리스트라는 역사는 아버지의 기술인 '여2'를 응용해 만든 '여서정' 덕에 이룰 수 있었다. '여2'는 공중에서 두 바퀴 반(900도 회전)을 비틀어 내리는 기술이다. '여서정'은 이보다 반 바퀴 적은 720도를 돈다. 여자선수에게 어려운 기술이라 난도 점수가 높다. 여서정은 1차 시기에서 이를 깔끔하게 선보여 금메달까지 내다볼 수 있었다. 그러나 2차 시기에서 14.133점의 다소 박한 점수를 받아 평균 점수에서 두 선수에게 밀렸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여서정은 경기 뒤 "1차 시기에 너무 잘 뛰어서 잘해야겠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 그래서 2차 시기에 실수하지 않았나 싶다"라고 밝혔다. 이어 "(금메달을 놓쳐) 아쉽지 않다. 만족한다"라며 활짝 웃었다. 아버지를 향한 고마움도 잊지 않았다. "일본에 와서도 조언과 격려를 아끼지 않으셔서 좋은 결과가 나올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그는 "아빠가 계셔서 그간 부담도 많았고, 보는 시선도 많았다"라면서도 "이젠 더 열심히 준비해 아빠를 이겨보고 싶다"라고 다짐했다. 여 교수도 장한 딸을 바라보며 응원했다. "이젠 여서정의 아버지로 불리고 싶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클라라 '아찔한 각선미' [포토] 이은비 '청순한 미모' [포토] 하유비 '시선강탈 뒤태'

    #연예가화제

  • [포토] 손나은 '상큼한 미모' [포토] '분위기 여신' [포토] 김소연 '독보적 카리스마'

    #스타화보

  • [포토] 소유 '시크한 매력' [포토] 이보라 '건강미 끝판왕' [포토] 지소연 '탄탄한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포토] 킴 카다시안 '아찔한 눈빛' [포토] 킴 카다시안 '섹시한 몸매'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헤드라인 뉴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