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오해의 소지…" 김연경 자막 논란에 해명한 MBC, 네티즌은 부글부글

최종수정 2021.08.02 10:11 기사입력 2021.08.01 19:12

댓글쓰기

김연경 선수의 인터뷰 영상 자막을 두고 논란이 일자 MBC 측은 인터뷰 전체 원본 영상을 공개했다. [사진=엠빅뉴스 유튜브 영상 캡처]

김연경 선수의 인터뷰 영상 자막을 두고 논란이 일자 MBC 측은 인터뷰 전체 원본 영상을 공개했다. [사진=엠빅뉴스 유튜브 영상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권서영 기자] MBC가 배구선수 김연경의 인터뷰 자막 송출을 두고 불거진 논란을 잠재우기 위해 인터뷰 영상의 전체 원본을 공개했으나 비판은 계속되고 있다.


오늘(1일) MBC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엠빅뉴스'는 '[김연경 인터뷰 풀영상] 할 수 있다! 해보자! 포기하지 말자!'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이 영상은 2020 도쿄 올림픽 한일전 경기 승리 이후 김연경 선수의 인터뷰로, 기자가 "국민들에게 희망을 드렸다"고 언급하자, 김연경이 "더 뿌듯하다"고 대답하는 내용 등이 담겨 있었다.

그러나 영상 속 기자의 질문과 달리 자막은 "축구, 야구 졌고 배구만 이겼는데?"라는 내용으로 송출되어 논란이 일었다. 자막만을 보면 자칫 김연경이 다른 종목의 경기 결과를 깎아내렸다고 오해를 살 수 있었기 때문이다. 누리꾼들의 지적이 이어지자 엠빅뉴스는 문제가 되었던 자막만을 모자이크 처리했다가 영상마저 비공개로 전환했다.


이후 엠빅뉴스는 영상의 댓글란을 통해 "여자배구 대표팀 김연경 선수의 경기 직후 인터뷰 영상을 편집해서 올리는 과정에서 기자의 질문을 축약해서 정리하다 보니 오해의 소지가 있다는 지적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래서 인터뷰 영상을 내렸고, 김연경 선수의 믹스트존 인터뷰 풀기자단의 질문과 답이 들어간 전체 원본 영상을 올린다"고 해명하며 수정된 영상을 재공개했다.


앞서 엠빅뉴스는 김연경 선수 인터뷰 영상에 기자의 질문과 다른 내용의 자막을 넣어 논란을 빚었다. [사진=유튜브 채널 '엠빅뉴스' 캡처]

앞서 엠빅뉴스는 김연경 선수 인터뷰 영상에 기자의 질문과 다른 내용의 자막을 넣어 논란을 빚었다. [사진=유튜브 채널 '엠빅뉴스'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그러나 비판은 쉽게 가라앉지 않는 추세다. 대다수 누리꾼들은 전체 질문의 맥락마저도 "배구만 이겼다"는 내용으로 축약할 까닭이 없다는 점을 지적했다. 수정된 영상에는 기자가 "오늘 모르셨겠지만 축구도 지고 야구도 졌다"고 언급하자 김연경이 "그래요?"라고 되묻는 모습이 담겨 있었다. 이어 기자가 "배구가 유일하게 희망을 살려주셨다. 국민들에게 희망을 드렸다"라고 덧붙이자 김연경은 "감사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또 기자가 "응원해주시는 팬들에게 (한마디 해 달라)"고 하자 김연경은 "더 뿌듯하다"고 대답했다. 이어 김연경은 "코로나19로 인해서 많은 분들이 외부 활동을 많이 못 하실 거다"라며 "집에서나마 저희가 힘이 될 수 있도록 열심히 하고 있으니 많은 분들이 응원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한 누리꾼은 댓글을 통해 "누가 봐도 오해가 아니었다. 김연경 선수의 인성을 깎아내리려던 자막이었는데 이렇게 뻔뻔하게 오해의 소지가 있었다고 말할 수 있느냐"며 "짧은 변명이 아니라 제대로 된 사과를 하라"고 비판했다. 이 외에도 누리꾼들은 "축약은 원래의 뜻을 해치지 않고 줄이는 것 아니냐", "저런 자막은 우리나라의 축구 선수들과 야구 선수들에게도 무례한 내용이 될 수 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앞서 MBC는 지난 23일 2020 도쿄 올림픽 개회식을 중계하며 일부 국가의 소개 과정에서 부적절한 사진이나 문구를 사용해 파문을 일으킨 바 있다. 또 지난 25일에는 한국과 루마니아의 축구 경기 당시 자책골을 넣은 루마니아 선수를 비꼬듯 "고마워요 마린"이라는 내용의 자막을 노출해 타 국가에 대한 배려가 부족하다는 비판을 받기도 했다.


한편 박성제 MBC 사장은 지난 26일 기자회견을 열어 "신중하지 못한, 참가국에 대한 배려가 결여된 방송에 대해 마음에 상처를 입은 해당 국가 국민들과 실망한 시청자에 최고 책임자로서 사죄드린다"고 밝힌 바 있다. 박 사장은 "1차 경위를 파악해보니 특정 몇몇 제작진을 징계하는 것에서 그칠 수 없는 기본적 규범 인식과 콘텐츠 검수 시스템의 문제가 있는 것으로 판단됐다"며 "철저하게 원인을 파악하고 책임을 반드시 묻겠다"고 사과했다.


권서영 기자 kwon1926@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클라라 '아찔한 각선미' [포토] 이은비 '청순한 미모' [포토] 하유비 '시선강탈 뒤태'

    #연예가화제

  • [포토] 손나은 '상큼한 미모' [포토] '분위기 여신' [포토] 김소연 '독보적 카리스마'

    #스타화보

  • [포토] 소유 '시크한 매력' [포토] 이보라 '건강미 끝판왕' [포토] 지소연 '탄탄한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포토] 킴 카다시안 '아찔한 눈빛' [포토] 킴 카다시안 '섹시한 몸매'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헤드라인 뉴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