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수영 황선우, 자유형 50m 예선 전체 39위…첫 올림픽 마무리

최종수정 2021.07.30 19:34 기사입력 2021.07.30 19:34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한국 수영의 희망' 황선우(18·서울체고)가 자유형 50m 예선 경기를 끝으로 생애 첫 올림픽을 마무리했다.


황선우는 30일 일본 도쿄 아쿠아틱스 센터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경영 남자 자유형 50m 예선에서 22초74의 기록으로 6조 7위, 전체 39위를 기록했다. 상위 16명이 겨루는 준결승에는 오르지 못했다.

황선우의 자유형 50m 개인 최고 기록은 지난 5월 국가대표 선발대회 예선에서 작성한 22초39다. 이 종목 한국 기록은 양재훈(강원도청)이 지난해 11월 국가대표 선발대회에서 세운 22초16이다.


황선우는 이 종목에서는 도쿄올림픽 A기준기록(22초01)은 넘지 못하고 B기준기록(22초67)(22초67)만 통과했다.


하지만 국제수영연맹(FINA)이 올림픽 A기준기록 통과자 중 유효기간 내 FINA 승인대회의 다른 세부 종목에서 한 번이라도 B기준기록을 넘어선 경우 추가 신청이 가능하게 하면서 황선우는 자유형 50m에도 뛰게 됐다.

황선우는 이날 경기로 자신의 첫 번째 올림픽 일정을 모두 마쳤다. 자유형 50m·100m·200m와 단체전인 계영 800m까지 네 종목에 출전한 황선우는 비록 메달을 따지는 못했지만, 세계수영계에 자신의 이름을 확실하게 알렸다.


자유형 200m에서는 한국 수영선수로는 박태환 이후 9년 만에 올림픽 경영 결승 무대에 올라 1분45초26의 기록으로 7위를 차지했다. 자유형 100m에서는 준결승에서 47초56의 아시아신기록 및 세계주니어신기록을 세운 뒤 결승에서 47초82의 기록으로 5위에 올랐다.


올림픽 남자 자유형 100m에서 아시아 선수로는 1952년 헬싱키 대회에서 일본의 스즈키 히로시(은메달)가 마지막 메달을 딴 이후 69년 만의 최고 성적이었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한달 새 2000명 임신"…아프간 난민 체류지 열악한 현실 "한달 새 2000명 임신"…아프간 난민 체류지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