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작년 北 경제성장률 -4.5%…고난의 행군 이후 최대폭 역성장

최종수정 2021.07.30 12:05 기사입력 2021.07.30 12:05

댓글쓰기

작년 北 경제성장률 -4.5%…고난의 행군 이후 최대폭 역성장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지난해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국경 봉쇄, 유엔(UN) 대북제재, 기상악화 등의 영향으로 북한 경제가 4% 이상 뒷걸음질 친 것으로 추정됐다.


한국은행이 30일 공개한 '2020년 북한 경제성장률 추정 결과'에 따르면 작년 북한의 실질 국내총생산(GDP)은 전년(2019년)보다 4.5% 줄었다. 이는 '고난의 행군' 시기인 1997년(-6.5%) 이후 가장 큰 폭의 역성장이라는 게 한은의 설명이다.

최정태 한은 경제통계국 국민소득총괄팀장은 마이너스(-) 성장 배경에 대해 "기상여건 악화, 고강도 경제 제재 지속, 코로나19 국경 봉쇄 등의 영향"이라며 "2020년 북한의 실질 GDP는 2003년(31조4000억원) 수준"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북한의 모든 산업이 후퇴했는데, 특히 농림어업(-7.6%), 경공업(-7.5%), 서비스업(-4.0%) 등의 감소 폭이 컸다.


작년 기준 북한의 국민총소득(명목 GNI)은 35조원으로, 우리나라의 1.8%(56분의 1)에 불과했다. 1인당 국민총소득(137만9000원)도 한국의 3.7%(27분의 1) 수준이었다.

작년 북한의 대외교역 규모(재화의 수출·수입 합계, 남북간 반출입 제외)는 8억6000만달러로 1년전(32억5000만달러)와 비교해 73.4%나 급감했다. 수출(9000만달러)은 시계(-86.4%) 등을 중심으로 67.9% 줄었고, 수입(7억7000만달러)도 섬유제품(-90.9%) 위주로 크게 감소했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한혜진 "전 남친, 남자 게스트와 오래 대화했다고 난리쳐" 한혜진 "전 남친, 남자 게스트와 오래 대화했...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