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화이자, 2Q 코로나19 백신 매출액 9조원…年 매출전망 29%↑

최종수정 2021.07.28 21:43 기사입력 2021.07.28 21:43

댓글쓰기

"델타변이 부스터샷 개발중"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화이자가 지난 2분기 코로나19 백신인 '코미나티주(BNT162b2)'로 약 78억 달러(약 9조원)의 매출액을 기록했다고 27일(현지시간) 미국 CNBC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화이자는 최근 코로나19 델타 변이가 확산되고, 전문가들 사이에서 일명 '부스터샷(추가접종)' 필요성에 대한 논의가 진행됨에 따라 올해 백신 매출전망을 기존 260억 달러에서 335억 달러로 약 29% 상향 조정했다.

백신 판매에 힘입어 전체 2분기 실적도 시장 전망치를 웃돌았다. 매출액은 189억8000만달러로 전문가들의 예상치(187억4000만 달러)보다 많았고, 주당 순이익 역시 1.07달러로 예상치(97센트)를 넘어섰다.


앨버트 불라 화이자 최고경영자(CEO)는 성명을 통해 "2분기는 여러 면에서 주목 할 만한 시기"라면서 "현재 전 세계적으로 10억 도즈 이상의 코미나티주가 전달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화이자는 보고서를 통해 델타 변종을 겨냥한 부스터샷을 개발 중이며, 이르면 다음달 중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이와 관련한 긴급 사용 승인을 신청할 수 있다고 전했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구라, 재혼 1년 만에 늦둥이 아빠 됐다…MC그리와 23살차 김구라, 재혼 1년 만에 늦둥이 아빠 됐다…MC...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