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독일 레버쿠젠 화학공단서 대폭발…1명 사망·4명 실종(종합)

최종수정 2021.07.27 21:28 기사입력 2021.07.27 21:28

댓글쓰기

16명 부상
재난당국 '극도의 위험' 경고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기하영 기자]독일 서부 레버쿠젠에 있는 유럽 최대 화학공단 중 한 곳에서 대형 폭발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1명이 사망하고 4명이 실종됐으며, 16명이 다쳤다.


독일 WDR방송과 포쿠스온라인 등은 27일(현지시간) 오전 9시 40분께 독일 쾰른 인근 레버쿠젠 화학공단의 폐기물 소각장에서 지역 전체를 뒤흔드는 굉음과 함께 거대한 폭발사고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번 사고로 직원 1명이 사망했고, 4명이 실종됐으며, 16명이 부상했다고 공단측은 설명했다. 폭발 후 인근 저장탱크에서는 화재가 발생했으나 현재 진화된 상태다. 저장탱크에는 화학 용매가 들어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폭발 원인은 아직 불명확한 상황이다. 인근 고속도로는 양방향으로 폐쇄됐다. 사고 당시에는 폭발음과 함께 수백 미터 높이의 버섯 모양 연기 기둥이 솟아올랐다. 연기는 이후 까맣게 변해 레버쿠젠을 뒤덮고 있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지역 주민들에게 창문과 문을 닫으라고 당부하면서, 외출한 이들은 반드시 귀가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쾰른 북부 환경당국은 대기질측정 결과, 현재까지는 주민들에게 위험한 수준이 아니라고 밝혔다. 지역 재난 당국은 폭발 사고로 이 일대가 '극도의 위험' 단계라고 선포하면서, 재난경고앱을 통해 경고메시지를 발송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기하영 기자 hykii@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함소원, 선글라스 속 살짝 보이는 수술 자국…"쌍수 했다" 함소원, 선글라스 속 살짝 보이는 수술 자국…...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