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올 韓 경제성장률 4.3%"···IMF, 0.7%P 올려 전망

최종수정 2021.07.27 22:00 기사입력 2021.07.27 22:00

댓글쓰기

기재부 "주요 선진국 대비 빠르게 회복할 전망"
IMF, 백신 보급 지연·미국 경기부양책 축소 등 하방위험 존재

"올 韓 경제성장률 4.3%"···IMF, 0.7%P 올려 전망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장세희 기자]국제통화기금(IMF)이 올해 한국의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4개월 전보다 0.7%포인트 높인 4.3%로 조정했다. 이는 아시아개발은행(ADB)의 올해 전망치인 4.0%나 정부의 4.2% 전망보다도 높은 수준이다.


기획재정부는 27일 IMF가 '7월 세계경제전망 수정'에서 올해 우리 성장률을 지난 4월 전망치보다 0.7%포인트 상향했다고 밝혔다. 내년 성장률 전망치는 3.4%로 0.6%포인트 상향했다.

기재부는 "올해 성장률 조정폭은 선진국 평균보다 높고, 주요 7개 국가 중 영국(1.7%포인트), 캐나다(1.3%포인트)에 이어 세 번째로 크다"며 "지난해 코로나 충격을 최소화 한 데 이어, 금년에는 주요 선진국 대비 빠르게 회복할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IMF는 국가 간 불균등한 회복 완화를 위해 국제공조를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제공조의 방법으로는 저소득국 백신 공급 확대, 특별인출권(SDR) 일반배분, 취약국가 유동성 지원 강화 등을 꼽았다.


IMF는 백신 보급 지연과 미국 경기부양책 축소로 인한 하방위험이 존재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특히 다수 국가의 주택 가격 상승, 자산 시장의 낮은 변동성 등에 따른 인플레이션과 통화정책의 급변 등은 위협요인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봤다.

IMF가 전망한 올해 우리나라 정부부채 비율은 51.8%로 소폭 개선됐다. 이는 지난 4월 전망보다 1.3%포인트 하락한 수치다.


한편 IMF는 세계경제 성장 전망치를 기존 6%로 유지했다. 주요 선진국 가운데 미국과 영국의 올해 성장률 전망치가 7%로 가장 높았고, 신흥개도국에선 인도(9.5%), 중국(8.1%) 순이다.


홍 부총리는 이날 신의 사회관계망 서비스(SNS)를 통해 "세계경제의 불균등한 회복 속에서, IMF가 한국경제의 올해 성장 전망을 3.6%에서 4.3%로 크게 상향 조정한 것은 매우 의미가 크다"며 "리나라를 포함한 미국, 영국, 독일 등의 적극적 재정정책을 경제 전망 상향의 주요 요인으로 명시하고 있는 점은 올해 추경 예산 편성을 긍정적으로 평가한 것"이라고 밝혔다.


장세희 기자 jangsay@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유서 썼다" 고백한 박하선 "부모님이 모르는 부분 세세하게 적어" "유서 썼다" 고백한 박하선 "부모님이 모르는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