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김해시, 미꾸리 방류로 친환경 해충 구제·수생태 복원 '일석이조'

최종수정 2021.07.26 20:51 기사입력 2021.07.26 20:51

댓글쓰기

김해시, 미꾸리 방류로 친환경 해충 구제·수생태 복원 '일석이조'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이상현 기자] 경남 김해시는 진영 2택지 내 저류지 등 진영읍 일대에서 미꾸리 치어 10만 마리를 방류한다고 26일 밝혔다.


시는 이번 방류를 위해 지난 5월 3일 방류계획을 수립하고, 이달 14일 방류를 위한 사전 질병 검사 결과 국립수산물품질관리원 부산지원으로부터 건강한 종묘로 통보받아 20일 종묘 납품자와 계약했다.

시는 2019년부터 이 구역에 미꾸리 방류를 해왔으며, 친환경적 해충 구제와 수생태계 복원을 위해 매년 약 600만원을 들여 5만 마리 정도를 방류해왔다.


전체적으로는 지난 2006년부터 한 해 평균 붕어, 메기 등 약 70만 마리의 치어를 방류하고 있으며, 올해는 1억2000여만원을 투입해 상반기 동남참게 50만 마리를 방류했고, 이번 미꾸리에 이어 10월 붕어 25만 마리를 추가로 방류할 계획이다.


흔히 추어탕의 재료로 알려진 미꾸리는 미꾸라지보다 몸이 통통해서 '동글이'로, 몸이 납작한 미꾸라지는 '납작이'로도 불리며, 수서 곤충의 애벌레, 조류, 유기물 등을 주로 먹고 살기 때문에 모기, 하루살이 같은 해충의 천적으로 알려져 있다.

영남취재본부 이상현 기자 lsh2055@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것 같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