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유네스코, 日군함도 역사왜곡 비판 결의문 채택

최종수정 2021.07.22 21:20 기사입력 2021.07.22 21:20

댓글쓰기

조선인 강제 징용 관련 설명 부족…日정부에 개선 요구

지난 16일 오전 서울 용산구 식민지역사박물관에서 열린 '피해자의 목소리를 기억하라, 강제동원의 역사를 전시하라'는 주제의 전시에서 하시마(군함도) 탄광으로 강제동원된 고(故) 서정우씨 등의 영상이 최초로 공개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지난 16일 오전 서울 용산구 식민지역사박물관에서 열린 '피해자의 목소리를 기억하라, 강제동원의 역사를 전시하라'는 주제의 전시에서 하시마(군함도) 탄광으로 강제동원된 고(故) 서정우씨 등의 영상이 최초로 공개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민우 기자] 유네스코(UNESCO)가 일본 정부의 '군함도' 관련 세계유산 관리가 잘못됐다는 내용의 결의문을 채택했다. 일제 강점기 중 강제 징용된 조선인에 대한 설명이 부족하다는 판단에서다.


22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는 도쿄 산업유산정보센터의 군함도 관련 설명이 부실하다며 강한 유감을 표명하는 결의문을 채택했다.

지난해 6월 공식 개장한 산업유산정보센터 전시에 조선인에 대한 차별이나 강제노동이 없었다는 하시마 주민의 증언으로 꾸려진 점을 공식적으로 비판, 일본 정부에 개선할 것을 요구한 것이다.


앞서 유네스코와 국제기념물유적협의회(ICOMOS) 공동조사단 3명은 지난달 7∼9일 산업유산정보센터를 현지 방문해 시찰했다. 이후 한국 노동자들의 강제 노역 사실을 인정했다고 보기 어렵다는 취지의 보고서를 작성했다. 세계유산위원회도 지난 12일 일본이 과거 약속을 충실히 이행하지 않았다며 유감을 표명하는 초안을 공개하기도 했다. 이후 이 같은 견지를 이번 결의문으로 확정했다.


일본 나가사키현에 있는 군함도는 일제강점기 당시 한반도에서 징용된 조선인들이 심각한 인권 침해를 당하며 강제노역을 당한 장소다. 일본 정부는 2015년 군함도를 포함해 산업혁명명유산 23곳을 세계유산으로 등재했다. 당시 본인 의사에 반해 연행된 희생자들을 기억하고 상황을 이해할 수 있는 설명전시를 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이민우 기자 letzwi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희라 "난 가정적이라 가정이 여러 개" 바람 언급에 김희라 "난 가정적이라 가정이 여러 개" 바람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