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김총리 "수술실 출입구에라도 CCTV 설치 검토…내부는 신중"

최종수정 2021.06.24 20:54 기사입력 2021.06.24 20:54

댓글쓰기

김부겸 국무총리가 24일 국회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 출석, 의원들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김부겸 국무총리가 24일 국회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 출석, 의원들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강나훔 기자] 김부겸 국무총리가 수술실 폐쇄회로(CC)TV 설치 논란과 관련, 카메라를 수술실 내부가 아닌 출입구에 설치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24일 국회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이수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관련 질의에 "CCTV를 수술실 입구에 설치하고 지문을 찍게 하는 등 출입자의 동선을 체크하는 방식으로라도 불신을 걷어내는 것이 먼저"라고 말했다.

이어 "그 다음 (카메라가) 수술실 내부를 바라보는 문제는 다른 나라도 조심스러운지 대화를 녹음하는 경우는 있는데, 녹화는 조심스러운 것 같다"며 "환자의 프라이버시 문제도 있을 수 있다. 이 문제에 대해서는 정부는 신중할 수밖에 없는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너무 신중하다'는 이 의원의 지적에 김 총리는 "(정부는) 상당히 보수적으로 답변드릴 수밖에 없음을 이해해 주시기 바란다"며 "의사 선생님들이 워낙 완강하게 반대하고 있다. 그분들의 도움으로 코로나19라는 국가적 재난을 극복해 가는 과정"이라며 양해를 구했다.


최근 여론조사에서 수술실 CCTV 설치에 찬성하는 의견이 압도적으로 많다는 결과가 나온 데 대해서는 "국민들이 의료 소비자로서 제대로 대접을 못 받은 것 아니냐는 불신이 있는 것 같다"며 "대리수술 등 사건·사고도 국민의 불신을 높이는 계기가 된 것 같다"고 진단했다.

강나훔 기자 nahu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용건 연인 A씨 측 "변호사 선임 후 태도 돌변…끝까지 갈 것" 김용건 연인 A씨 측 "변호사 선임 후 태도 돌...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