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서울지방국세청, 그라운드X '특별' 세무조사

최종수정 2021.06.20 20:15 기사입력 2021.06.20 20:1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형수 기자] 가상화폐를 발행한 그라운드X와 블록체인 기업 테라를 설립한 더안코어컴퍼니가 탈루 혐의로 세무조사를 받고 있다.


20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서울지방국세청은 그라운드X와 더안코어컴퍼니의 탈루 혐의를 포착하고 이달 초 비정기 세무조사에 착수했다.

그라운드X는 자체 발행한 가상화폐 '클레이'(KLAY) 공개(ICO) 과정에서 판매 수익을 누락한 혐의와 직원들에게 클레이를 상여금으로 지급하면서 평가액보다 낮은 금액으로 원천징수한 혐의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클레이는 클래이튼(KLAYTN) 블록체인 플랫폼에서 사용하는 가상화폐다. 클레이는 현재 국내외 가상화폐 거래소에서 거래된다. 국내에선 거래소 코인원에 상장했다.


그라운드X 측은 세무조사 진행과 관련해 "확인해줄 사항이 없다"고 했다.

더안코어컴퍼니도 비슷한 혐의로 세무조사를 받고 있다. 더안코어컴퍼니는 소셜커머스 티몬 창업자 신현성 전 의장 등이 설립한 스타트업이다.


박형수 기자 Parkhs@asiae.co.kr
TODAY 주요뉴스 "日, 실수하고도 금메달"… 체조 은메달에 분노한 中 "日, 실수하고도 금메달"… 체조 은메달에 분...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