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대만, 홍콩사무소 직원 철수…'하나의 중국' 서류 서명 거부

최종수정 2021.06.20 16:06 기사입력 2021.06.20 16:0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형수 기자] 홍콩 주재 대만 정부 사무소의 직원들이 철수한다. '하나의 중국'을 인정하는 서류에 서명하라는 홍콩 정부의 요구에 대한 거부 의사를 분명하게 전달한 것으로 보인다.


20일 외신에 따르면 대만 집권 민진당 부비서장 린페이판(林飛帆)은 페이스북을 통해 "홍콩 정부가 홍콩 주재 대만 정부 사무소인 대만경제문화판사처 직원들에게 비자 갱신의 조건으로 '하나의 중국'을 인정하는 서류에 서명할 것을 요구했다"고 알렸다.

린 부비서장은 "비자 갱신을 위한 정치적 전제조건"이라며 "우리는 받아들일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홍콩에 있는 대만경제문화판사처 직원이 대만으로 철수한다"며 "현지 직원만 남아서 사무소 업무를 조정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린 부비서장은 "대만이 '하나의 중국'이나 '일국양제'(一國兩制·한 국가 두 체제)를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대만의 대중국 담당 부처인 대륙위원회는 성명을 내고 "홍콩 정부가 2018년 7월부터 우리 홍콩 사무소 직원의 비자 갱신 조건으로 '하나의 중국 인정 서약'에 서명하라는 부당한 정치적 조건을 달아왔다"고 밝혔다.


2011년 문을 연 대만경제문화판사처는 홍콩에서 교민 업무 등 대만 정부의 실질적인 공관 역할을 했다. 홍콩은 대만에 동급의 홍콩경제무역문화판사처를 운영했다.


중국과 대만 관계가 날로 나빠지면서 홍콩 정부는 지난달 18일 대만 주재 홍콩경제무역문화판사처 운영을 중단한다고 발표했다.


박형수 기자 Parkhs@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숙, 이영자 '통 큰 선물'에 깜짝…"가격표 일부러 안 뗐네" 김숙, 이영자 '통 큰 선물'에 깜짝…"가격표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