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기적이 일어났다"…생존율 0%라던 330g 미숙아 '첫돌' 맞이해

최종수정 2021.06.20 16:35 기사입력 2021.06.20 16:14

댓글쓰기

조산 당시와 돌을 맞은 현재의 리처드. 사진=기네스 월드 레코드 홈페이지 캡처

조산 당시와 돌을 맞은 현재의 리처드. 사진=기네스 월드 레코드 홈페이지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초영 기자] 태어날 당시 몸무게가 330g에 불과해 생존 확률이 거의 없는 것으로 예상됐던 미숙아가 돌을 맞았다.


19일(현지 시간) CNN에 따르면 미국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의 한 어린이 병원에서 태어난 리처드 스콧 윌리엄 허친슨은 생존에 성공한 가장 미숙한 신생아의 사례로 기네스 월드 레코드에 올랐다.

리처드의 엄마 베스 허친슨은 합병증 때문에 예정일보다 131일 앞서 리처드를 낳았다. 당시 병원 신생아 팀은 리처드의 부모 릭과 베스 허친슨에게 아이가 생존에 성공할 확률이 0%라고 말했다.


코로나19로 병원에서 지낼 수 없었던 이들 부부는 매일 집과 병원을 오가며 리처드의 치료에 전념했다.


반년 넘게 병원에서 치료를 받은 리처드는 지난해 12월 퇴원할 수 있었고, 이후 가족과 함께 집에서 지내왔다.

릭은 기네스 월드 레코드에 "리처드는 우리에게 의지할 수 있다는 것을 알았기 때문에 이겨낼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면서 "리처드의 얘기를 공유함으로써 조산에 대한 인식을 제고할 수 있었으면 한다"고 전했다.


김초영 기자 choyoung@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무쌍 미녀' 김연아, 쌍꺼풀 점점 짙어져…물오른 미모 공개 '무쌍 미녀' 김연아, 쌍꺼풀 점점 짙어져…물...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