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원탑 빼고 진짜 고르기 어려워"…조국, '서울대 부끄러운 동문' 압도적 1위

최종수정 2021.06.20 14:56 기사입력 2021.06.20 14:56

댓글쓰기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서울대인이 뽑은 '2021 부끄러운 동문상' 투표에서 3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서울대인이 뽑은 '2021 부끄러운 동문상' 투표에서 3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황수미 기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서울대인이 뽑은 '2021 부끄러운 동문상' 투표에서 또다시 1위를 차지했다. 지난 2019년부터 올해까지 3년 연속 1위다.


20일 서울대 온라인 커뮤니티 '스누라이프'에 따르면 지난 12일부터 18일까지 일주일간 '부끄러운 동문상' 투표가 진행됐다. 스누라이프는 서울대학교 이메일 계정 인증을 통해서만 가입이 가능한 인터넷 커뮤니티로, 재학생·졸업생·교직원 등 서울대 구성원이 이용할 수 있다. 투표에 이름을 올린 후보들은 지난 1월부터 5월까지 언론 노출 빈도가 많은 사람, 동문 추천 등을 통해 선정됐으며 총 22명이다.

해당 투표에서 조 전 장관은 총투표수 1369표 중 1274표(93%)로 가장 많은 표를 얻었다. 조 전 장관은 앞서 2019년 상반기, 2020년 상반기에도 1위를 기록한 바 있다.


이어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681표(49%),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651표(47%)를 얻어 각각 2위, 3위를 차지했다.


오거돈 전 부산시장(408표·29%), 변창흠 전 국토교통부 장관(392표·28%), 이해찬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285표·20%), 김명수 대법원장(277표·20%),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277·20%) 등이 뒤를 이었다.

반면 야권 유력 대선주자로 떠오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14표를 받아 1%에 그쳤다. 윤 전 총장은 지난 2020년 말 실시된 '2020 하반기 자랑스러운 동문상'에서 1위를 차지한 바 있다.


커뮤니티 회원들은 댓글을 통해 "조 전 장관과 같은 선상에 놓을 3명이 없어서 고민된다", "원탑 빼고 진짜 고르기 어렵다", "역시 압도적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황수미 인턴기자 choko216@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소유진과 스킨십 하나" 질문에 백종원 "나 몇년 됐지…" "소유진과 스킨십 하나" 질문에 백종원 "나 몇...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