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테슬라 전 사장, 퇴사 후 주식 3000억원 규모 처분

최종수정 2021.06.20 13:40 기사입력 2021.06.20 13:40

댓글쓰기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배경환 기자] 제롬 길렌 테슬라 전 사장이 사임 후 약 3000억원 규모의 테슬라 주식을 매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20일 현지 언론 등에 따르면 이달 초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와 결별하고 테슬라를 퇴사한 길렌은 이같은 내용의 테슬라 주식 매도 신고서를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제출했다.

길렌은 스톡옵션 행사를 통해 확보한 테슬라 주식 중 3101억원에 달하는 45만여주를 지난 10일부터 세 차례에 걸쳐 매도했다. 다만 스톡옵션 행사 가격은 알려지지 않았다.


한편 길렌은 머스크의 핵심 참모로 지난 3일 테슬라를 퇴사했다. 다임러에서 근무하다 2010년 테슬라에 합류한 후 자동차 사업 사장에 이어 트럭 부문 사장까지 지냈지만 퇴사했다.


배경환 기자 khba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日, 실수하고도 금메달"… 체조 은메달에 분노한 中 "日, 실수하고도 금메달"… 체조 은메달에 분...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